文정부 비판했던 JK김동욱, 10년 맡은 프로그램 돌연 하차


UBC '열린예술무대 뒤란'을 진행 중인 JK김동욱. 중앙포토

UBC ‘열린예술무대 뒤란’을 진행 중인 JK김동욱. 중앙포토

문재인 정부의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해왔던 가수 JK김동욱이 약 10년 동안 진행해온 프로그램에서 갑작스럽게 하차하게 됐다고 밝혔다.
 
JK김동욱은 26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갑작스럽게 SNS로 인사드리는 건 아쉽지만 ‘뒤란’을 관두게 됐다”고 밝혔다. 김동욱은 지난 2011년부터 UBC 울산방송 ‘열린예술무대 뒤란’의 진행을 맡아왔다.  
 
그는 “안타깝게도 갑작스럽게 (하차) 연락을 받아 저도 갑작스럽게 인사를 드리는 것 무엇보다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결과가 어찌 됐든 간에 납득은 잘 가지 않지만 9년 남짓 MC를 하면서 이뤄왔던 결실들이 앞으로도 쭉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JK김동욱은 “나름 음악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인정받았던 프로그램이었고 몇 안 되는 지방 음악방송 중 전국구를 이뤄낸 유일한 라이브 음악방송이었다. 유일하게 야외무대와 실내 무대를 갖고 있던 프로그램이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야외무대에서 편하게 앉을 수 있도록 스탠드를 깔아준 김기현 전 울산시장(현 국민의힘 의원)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JK김동욱은 꾸준히 현 정부를 향한 비판의 글을 SNS에 게재해 왔다. 2019년 9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의혹이 불거지자 “조국아 이젠 사과해라. 적당히 하자”는 글을 올렸다. 지난해 3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마스크로 시작해서 마스크로 끝날 것만 같은 이 정권”이라며 “누구 머리에서 나온 아이디어인지 그것이 정말 알고 싶다”고 했다. 지난해 9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회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날 “Choo하다 Choo해”라는 글을 남겨 추 장관을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Read Previous

TD Bank, 그레이터 필라델피아 지역에서 11 개 지점 폐쇄

Read Next

스포츠한국:은돔벨레의 탈압박, 패배 속 토트넘의 작은 빛[토트넘-리버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