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대전 IEM국제학교 감염사태 ‘송구’


한국교회총연합(공동대표회장: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은 최근 발생한 대전 IEM국제학교와 지방 기도원 등 교회 관련 시설의 코로나19 감염 확산과 관련해, 1월 26일 회원 교단에 공문을 보내 송구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IM선교회발 집단 감염 여파로 감소세를 보였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다시 치솟고 있다. IM선교회가 운영하는 대전 IEM국제학교와 광주 TCS국제학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7일 현재 300여 명에 이르고 있다. 게다가 방역당국이 IM선교회 관련 시설에 대해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한교총은 대전 IEM국제학교와 지방 기도원 등의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대해 “3차 유행단계를 낮추기 위해 모든 국민들이 불편함을 감내하고 있는 시기에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음에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며, “관련 시설 책임자는 즉시 사과하고, 방역당국에 필요한 모든 자료를 제공하고 협력하여 상황 악화를 막아주길 바란다. 혹여 관계된 교단과 교회에서는 빠른 조치가 이루어지도록 독려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한교총은 최근 들어 교회와 연관된 시설에서 코로나19 확산되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한교총은 “최근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양상을 보면 교회의 예배를 통한 감염은 거의 발생하지 않은 반면, 교회와 연관된 시설에서 방역 지침을 준수하지 않으므로 확산이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이는 방역당국이 지적해 온 대로 3밀(밀집, 밀접, 밀폐) 시설 등 방역 사각지대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교인 관련 시설을 통한 확산은 그 시설만의 문제가 아니라, 그곳을 찾는 교인들이 각각 모근 교회와 연결돼 있으므로 결국 모든 교회의 문제”라고 밝혔다.

끝으로 한교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교회에 정규예배 외 활동을 중단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교총은 “예배의 완전 회복을 바라는 한국교회 모두를 위해, 또한 이웃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고, 정규예배 이외의 모든 집회 및 교회 밖 집합활동을 중단하도록 적극 지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필라델피아 교육 구는 2 월에 어린 학생들이 교실로 돌아 가기를 희망합니다.

Read Next

즉각적인 관찰 : Tobias Harris가 레이커스를 상대로 Sixers 승리에서 후반 게임 우승자를 제공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