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행정부, 전임 트럼프 승인 무기 판매 재검토

 

중동국가 아랍에미리트(UAE)와 사우디아라비아에 대한 미국의 무기 수출이 일시 중단된다고 미 관리들이 27일 밝혔습니다.

미 정부 관리들은 이날 조 바이든 행정부가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승인한 UAE와 사우디아라비에 대한 무기 수출 판매를 중단시켰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UAE에 판매하기로 한 F-35 전투기뿐만 아니라 사우디에 대한 군수품 판매 등도 포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새 행정부가 전임자에 의해 승인된 무기 판매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들은  일시 중단 조처가 내려지더라도 대부분의 계약 내용이 이행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바이든 행정부의 조치로 두 국가에 대한 미국의 무기 수출 판매는 재검토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UAE는 F-35A 전투기 50기 등 230억 달러 규모의 무기를 주문했고, 사우디는 정밀유도폭탄 등 2억9천만 달러 상당의 무기를 수입하기로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대선기간 사우디에 대한 무기 판매를 중단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미국이 사우디에 지원한 무기가 예멘내전에서 민간인 사망을 야기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입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Penn 교수, Zoom 세션에서 나치 경례로 인한 낙진으로 은퇴

Read Next

[김진홍의 아침묵상] 확신 있는 신앙(2)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