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무장관 지명자 "중국에 공격적 조치 취할 것"

미국의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 지명자는 26일 중국의 불공정 무역관행에 공격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레이몬도 지명자는 이날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중국의 불공정한 무역관행에 맞서기 위해 미국 동맹국들과 협조해 “정부 전체의 대응”에 나설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블랙 리스트든 관세든 상계관세든 나는 이 모든 수단을 가능한 한 최대한도로 이용해 미국인 노동자의 경기장을 평평히 하려고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의 지적 재산권 침해와 강제 기술이전 보조금 지급, 시장 진입장벽 등을 막기 위한 노력이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레이몬도 지명자는 이어 미국 경제가 대유행으로부터 회복되도록 돕고, 인터넷 연결이 취약한 지역에 대한 인터넷 지원 서비스를 확대하며, 제조업과 청정에너지 일자리를 증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중국 거대 통신기업 화웨이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시절 부과된 철강·알루미늄 관세 등의 문제를 어떻게 처리할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특히 화웨이가 계속 제재 명단에 오를 것이냐는 질문에 “우리의 정책과 중국에 대한 무역정책을 검토하는 등 동맹과 협의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레이몬도 지명자는 “중국이든 그 누구도 우리 네트워크에 ‘뒷문’을 만들어 놓고 어떤 식으로 미국의 국가·경제 안보를 위태롭게 할 수는 없다”며 모든 권한을 동원해 중국의 개입으로부터 미국의 네트워크를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조국 딸, 국립중앙의료원 면접 봤다···합격땐 3월부터 근무

Read Next

스포츠한국:’하트시그널 프렌즈’ 오영주, 시즌2 재방영에 “이게 얼마만…이불킥 예정”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