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양재진·양재웅 “민경훈, 동화되지 않는 사람…김희철, 공허함 염려돼”



  •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형제 양재진, 양재웅이 ‘옥탑방의 문제아들’ MC 가운데 상담해 보고 싶은 인물로 민경훈, 김희철을 들었다.

26일 방송된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양재진, 양재웅 형제가 게스트로 출연해 문제 풀이에 나섰다.

이날 양재진, 양재웅은 “MC들 가운데 방송을 보면서 얘기 좀 해보고 싶은 사람이 있었냐”는 질문을 받고 민경훈과 김희철을 꼽았다.

양재진은 “일단 말씀드릴 게 마음 치유는 누구나 다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옥탑방’을 몇 번 보면서 느껴지는 게 다 필요한데 특히 제일 눈에 띄는 건 민경훈”이라고 밝혔다.

그는 “굉장히 ‘아는 형님’에서도 그렇고 여기서도 그렇고 동화되지 않는 사람이랄까”라고 말해 주위를 웃게 했다.

민경훈은 양재진의 말에 공감한다며 “혼자 있는 거 좋아하고 여행도 혼자 다니는 걸 좋아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양재웅은 상담해 보고 싶은 사람으로 김희철을 들었다.

그는 “김희철 엄청 팬인데 응원하고 싶고 약간 염려되기도 한다”며 “굉장히 톡톡 튀잖나. ‘어떻게 저런 애드리브를 하지?’ 되게 재밌고 모든 사람에게 행복감을 주는데 김희철의 충동성이 매력을 살리는 건데 충동성 이면에 공허함이 따라올 수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근데 충동성을 깎자니 매력이 떨어질 거다. 본인도 고민 아닌 고민을 나이 먹으면서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양재진은 “보통 저렇게 공허함을 느끼는 분들이 일 끝나고 술과 이성으로 공허함을 푸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술과 이성’에 화들짝 놀란 김희철은 “뒤에는 빼주시라. 우리 어머니가 보고 있다”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Read Previous

시진핑 "신냉전 경계하고 다자주의 실천해야"

Read Next

딕시 컵 제조업체, 거의 100 년 만에 펜실베니아 공장 폐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