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소유진, 오징어입 버터에 볶아 술안주 요리…최양락 “어느 술에도 어울리겠다”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배우 소유진이 절친 심진화, 박솔미를 위해 술안주로 오징어입버터구이를 요리했다.

24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남편에게 아이들을 맡긴 뒤 절친 심진화의 집에 모여 육퇴휴가를 즐기는 박솔미, 소유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진화는 “우리 세 명이 모였다 하면 빠지지 않는”이라며 냉장고에서 오징어입을 꺼냈다.

소유진은 “그거 또 내가 잘 볶잖아”라며 오징어입버터구이를 요리했다.

그는 버터를 두른 팬에 마늘을 볶은 뒤 씻은 오징어입을 넣고 볶다 맛술을 넣어 비린내를 잡았다. 이어 오징어입이 노릇해질 때까지 더 볶았다.

소유진은 안주로 삼을 오징어입버터구이가 어느 정도 완성되자 미리 준비한 술을 꺼내 심진화, 박솔미의 환호를 받았다.

이를 지켜본 최양락은 “저건 어느 술이건 다 잘 어울리겠다”고 말해 팽현숙으로부터 “뭐든 술안주다”라고 타박을 받았다.

Read Previous

바이든, 영국 총리와 통화 “미-영 특별한 관계 강화”

Read Next

“코로나19로 개인주의 성향 강화, 교회 세대별 갈등 확산 우려된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