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출범] 미국의 첫 여성 부통령, 해리스는 누구?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했습니다. 미국의 첫 여성 부통령, 첫 유색인종 부통령이라는 기록을 갖게 된 카멀라 해리스는 어떤 인물인지 박영서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카멀라 해리스는 1964년생으로 올해 56세입니다.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이민자의 딸로 태어났습니다.

카멀라 해리스는 흑인이면서 아시아계입니다. 아버지는 자메이카 출신으로 미국 서부의 명문 스탠퍼드대학교 경제학 교수를 지냈고, 어머니는 인도 출신의 저명한 암 연구자였습니다.
‘카멀라’라는 이름은 인도 산스크리트어로 ‘연꽃’이라는 뜻입니다.

카멀라 해리스는 7살 때 부모의 이혼으로 어머니 밑에서 자라며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았습니다.

젊은 시절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뒷줄 왼쪽)과 인도계 조무보, 친척들.

카멀라 해리스는 12살 때 어머니와 캐나다 퀘벡으로 이주해 그곳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성장했습니다. 이후 미국으로 돌아와 워싱턴 D.C.에 있는 하워드대학교에서 정치학을 공부했고 UC헤이스팅스 법률전문대학원을 졸업했습니다.

2004년부터 7년 동안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시 검사장을 지냈고, 2011년 유색 인종 여성으로는 최초로 캘리포니아주 법무장관에 오르며 사법제도 개혁에 앞장섰습니다.

2014년, 비교적 늦은 나이에 유대계 변호사인 더글러스 엠호프 씨와 결혼했습니다. 엠호프 씨는 재혼이었고, 카멀라 해리스는 초혼입니다.

카멀라 해리스는 2016년 캘리포니아주 연방 상원의원직에 도전하며 처음 정계에 문을 두드렸습니다. 여기서 카멀라 해리스는 같은 민주당 소속의 현역 하원의원을 누르는 이변을 일으킵니다.

이후 카멀라 해리스는 법사위원회, 정보위원회에 소속돼 활발한 의정활동을 벌입니다. 

2004년 미국 샌프란시스코 검사 시절의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그리고 2019년 1월,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습니다. 카멀라 해리스는 여러 민주당 경선 후보들 가운데 유일한 유색 인종 여성으로서 TV 토론회 당시 경쟁자 바이든을 강하게 밀어붙여 주목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선거자금 모금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결국 중도 하차를 선언했고, 이후 바이든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그리고 지난해 8월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민주당 대선 후보 바이든은 카멀라 해리스를 부통령 후보로 지명했습니다. 

여성, 흑인, 아시아계 부통령 후보라는 상징성이 민주당 표심을 확장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는 바이든의 전략은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지난해 11월 선거에서 승리가 확실해진 후 대국민 연설을 했다.

11월 대선에서 바이든이 승리함으로써 카멀라 해리스는 미국 역사상 최초의 여성 부통령이자 유색인종 부통령이라는 역사를 새로 썼습니다. 

이제 카멀라 해리스는 미국의 제49대 부통령으로 취임함과 동시에 미 연방 의회 상원의장직도 겸하게 됩니다.

카멀라 해리스가 미국 최초의 여성 부통령이 됨에 따라 미국은 부통령의 부인을 일컫는 ‘세컨드 레이디(Second Lady)’ 대신 사상 최초로 ‘세컨드 젠틀맨(Second Gentleman)’의 탄생도 보게 됐습니다.   
진행자) 지금까지 미국의 제49대 부통령, 카멀라 해리스를 소개해드렸습니다. 부지영 기자였습니다. 

Read Previous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제46대 대통령 취임식이 시작됐다. The Inauguration of Joe Biden and Kamala Harris | Jan. 20th, 2021

Read Next

스포츠한국:이하늬, 가슴라인 훤히 드러낸 속옷 화보 … ‘건강한 섹시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