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예배가 회복되고, 한국교회가 다시 세워지길”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한국교회총연합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에서 2021년 신년하례회를 가졌다. ⓒ한교총 제공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이철·장종현, 이하 한교총)이 19일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백주년 기념관에서 2021년 신년하례회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연장된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에 따라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해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됐다.

공동대표회장 이철 감독의 사회로 진행된 1부 예배는 한기채 목사(기성 총회장)의 기도, 홍정자 목사(예장 진리 총회장)의 성경봉독, 공동대표회장 장종현 목사의 설교(예장 백석 총회장), 박문수 목사(기침 총회장)의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으로 연합하는 한국교회총연합(골 2:19)’을 제목으로 설교한 장 목사는 “하나님의 말씀에 지배를 받고, 예수 그리스도의 생명으로 충만하며, 기도성령운동에 앞장서는 한교총이 되자”고 전했다.

2부 ‘하례와 기도’에서 신년사를 전한 소강석 공동대표회장은 “대한민국 사회가 조금씩 활기를 찾아가는 이 때, 우리의 예배가 더욱 회복되고 한국교회가 다시 세워지는 꿈을 꾸자”고 했다.

이어 신정호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가 인사를 전했으며, 위장된 차별금지법 반대와 철회를 위한 1월 한국교회기도회로 정동균 목사(기성 총회장), 안성삼 목사(예장 개혁 총회장), 김윤석 목사(예성 총회장), 이상재 목사(예장 대신 총회장), 김홍철 목사(그리스도협 총회장), 정진성 목사(예장 정통보수 총회장), 김명희 목사(예장 보수개혁 총회장), 김국경 목사(예장 합동선목 총회장), 최진기 목사(예장 개혁개신 총회장)가 릴레이 기도를 했다.

이어 총무 김일엽 목사의 광고와 박병화 목사(예장 합신 총회장)의 폐회기도로 모든 순서를 마무리했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박시연, SNS 통해 재차 사과 “안일한 생각 후회한다” [전문]

Read Next

“입양은 물건 고르는 것 아냐” 두 아들 입양한 최재형 발언 눈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