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이하늘, “강하게 컸다”는 전처 박유선에 “잘 키워서 남 줄 생각에 아까워”



  •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DJ DOC 이하늘이 전처 박유선에게 “이렇게 잘 키워서 남 줄 생각 하니까 아깝다”고 말했다.

18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전처 박유선과 함께 한 집에서 지내게 된 이하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하늘은 연애 때부터 함께 키워온 두 마리의 반려견 덕분에 이혼 후에도 박유선과 만난다고 밝혔다.

한집살이를 위해 짐을 가져온 박유선은 안방 침대에서 자겠다고 말해 이하늘을 당황하게 했다.

박유선은 이하늘의 집 주방 싱크대 수전이 흔들리는 걸 발견하고 관리실에 직접 전화를 걸어 수리를 요청했다.

마치 자신의 집인 듯 능숙하게 집안일을 처리한 박유선은 이하늘과 함께 식당에 가 식사를 하며 지난 추억을 되돌아봤다.

이하늘은 “추억의 노래로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었다. DJ 했을 때 널 처음 만났을 때 내가 뭘 틀었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박유선은 “오빠는 그때가 제일 좋았겠다. 엄청 받고 있었잖아, 나의 사랑을”이라며 “내가 너무 강하게 컸다. 가끔 헷갈린다. 강하게 큰 건지 원래 이랬어서 오빠를 만날 수 있었던 건지”라고 털어놨다.

이어 “도화지 같을 때 만났어서, 여자로서는 도화지였으니까 나도 몰랐다. 내가 어떤 여자인지”라고 말했다.

이하늘은 “아깝다. 이렇게 잘 키워서 남 줄 생각 하니까 아깝다”고 농담 반 진담 반 한마디를 건넸다.

이하늘의 말에 박유선은 “주길 누굴 줘”라고 답해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이하늘은 11년 간 연애한 17세 연하의 박유선과 2018년 결혼식을 올렸으나 지난해 2월 결혼 1년 4개월 만에 이혼했다.

Read Previous

“양도세 완화 없다” 6월부터 양도세·종부세 강화 예정대로

Read Next

'킹 목사 기념일' 맞은 워싱턴, 대통령 취임식 앞두고 경계 강화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