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illy는 국회 의사당 폭동을 계기로 취임식 날을 앞두고 보안 강화


1 월 20 일 취임식을 앞두고 필라델피아에서 보안 조치가 강화 될 것이라고시 당국이 목요일 밝혔다.

Philly는 폭력에 대한 "신뢰할 수 있거나 구체적인 위협"에 직면하지 않지만 지난 수요일 친 트럼프 국회 의사당 폭동의 여파에 대해시 관리들은 조심하고 있습니다.

국회 의사당 폭동으로 5 명이 사망했으며 이번 주 초에는 FBI 게시판 이번 주말부터 50 개 주 수도와 워싱턴 D.C.에서 무장 시위가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필라델피아 경찰청장 Danielle Outlaw는 다른 법 집행 기관 및시 공무원과의 보안 브리핑에서 "이는 유동적 인 상황"이라고 덧붙였습니다.

Outlaw는 "정보가시기 적절하고 정확한 방식으로 흐르도록하기 위해 파트너 기관 및 대중과의 열린 커뮤니케이션 라인을 계속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가능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1 월 16 일경부터 도시 전역에 추가 경찰관이 배치 될 것이라고 그녀는 말했다. 그들은 역사적인 랜드 마크, 연방 건물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며 공개 시위 또는 시민 불안이 발생할 경우 대기 상태에있을 것입니다.

연방 당국은 필라델피아의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필라델피아 FBI 현장 사무소를 담당하는 특수 요원 Mike Driscoll이 말했습니다.

"필라델피아는 많은 현장 사무소와 마찬가지로 워싱턴 현장 사무소와 협력하고 있습니다."라고 Driscoll은 말했습니다. "우리는 현재 잠재적 인 위협을 식별하고 조사하고 방해하는 데 집중하고 있습니다."

FBI는 국회 의사당 폭동과 관련하여 펜실베이니아 주 거주자 두 명을 체포했습니다 : 69 세 레바논 카운티의 테리 브라운, 55 세 로버트 샌포드, 델라웨어 카운티 어퍼 치 체스터.

드리스콜은 잠재적 인 폭력에 대한 정보를 가진 사람에게이를 FBI에 신고 할 것을 촉구했으며 즉각적인 폭력 위협은 필라델피아 경찰서에 신고해야합니다.

도로 폐쇄는 계획되어 있지 않으며 기업은 창문에 탑승하라는 권고를받지 않았습니다. 현재 SEPTA에 대한 서비스 변경은 계획되어 있지 않다고 Jim Kenney 시장은 말했습니다.

"우리는 취임식을 앞두고 평화와 안전을 위해 계속 소망하고기도하는 한편, 우리에게 올 수있는 모든 대안을 계획하고 준비해야합니다."라고 Kenney는 말했습니다. "지난주 국회 의사당에서 목격 한 폭력, 기물 파손 및 기타 범죄 행위는 용납되지 않습니다."

목요일 브리핑에서 관리들은 다가오는 날을위한 준비를 2020 년 대선 다음 날과 비교했습니다. 11 월, 두 명의 무장 한 남자가 체포되었습니다 법 집행 기관이 제보를받은 후 그들은 투표가 집계되는 펜실베니아 컨벤션 센터로 향했습니다.

이 남성들은 체포되어 중범 죄인 '선거 방해'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래리 크라스 너 지방 검사는 목요일에 비슷한 계획을 가진 사람은 누구나 체포와 형사 고발을 당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당신이 필라델피아시에서 범죄 행위를 수행하기 위해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인상을 받고 있다면 … 당신은 틀 렸습니다." Krasner가 말했다. "그리고 우리는 그것을 수갑으로 설명 할 것입니다."

State Sen, Vincent Hughes는 Krasner의 말을 반향하고 필라델피아를 보호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말했습니다.

휴즈는 "필라델피아는 민주주의의 발상지로서 상징적 인 방식으로 중요한 역할을하고있다. 독립 기념관 인 헌법 센터는이 나라의 기초를 대표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선거일에 민주주의를 확보 한 것처럼이 나라의 기초를 확보 할 것입니다."

휴즈는 자신의 직장인 해리스 버그에있는 주 의사당 건물에 대해 "모든 준비가 완료되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해리스 버그 국회 의사당 단지는 현재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으로 대중에게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취임식을 전후하여 다음 주 이틀 동안 문을 닫습니다. 장벽과 국가 근위병 건물 안팎에도 주둔하고 있습니다.



기사보기

Read Previous

보고서 : Eagles는 Eric Bieniemy OC 장 인터뷰 허가를 요청했습니다.

Read Next

‘늦지 않게 지켜 주세요’… 저소득가정 아동 조기 치료 지원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