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김하성, 샌디에이고에서 등번호 ‘7번’ 달고 뛴다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최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행을 확정지은 김하성(26)이 등번호 7번을 달고 뛴다.

17일(한국시간) 샌디에이고 구단 홈페이지는 40인 로스터 선수들을 소개하면서 김하성의 등번호를 7번으로 표기했다.

7번은 김하성에게 의미 있는 숫자다. 김하성은 2014년 프로야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현 키움)에 입단하면서 0번을 달았다. 그 후 2015년 허도환이 한화 이글스로 이적하면서 7번을 차지했다.

등번호를 바꾼 후 김하성은 2015년부터 팀 주전 자리를 꿰찼다. 이후 ‘꿈의 무대’ 메이저리그 진출에도 성공했다.

샌디에이고 팀 내에서 등번호 7번은 비어있었다. 마누엘 마고가 2019년까지 사용하다 지난 시즌을 앞두고 탬파베이 레이스로 유니폼을 바꿔 입었다.

한편 한 자릿수 앞번호는 주로 주전 야수 선수들이 차지한다. 투수들은 두 자릿수 앞번호, 비주전 혹은 신인 선수들은 뒷번호를 고르는 경우가 많다.

Read Previous

이란, '국가안보 침해' 혐의 영화감독에 3년형 

Read Next

'더먹고가' 신현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