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선박  4척, 센카쿠 주변 해역 진입"

중국 선박 4척이 오늘(13일)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 열도(중국명 다오위다오) 주변 해역에 진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일본 공영 ‘NHK’ 방송은 중국 정부 선박 4척이 이날 오전 10시 40분경부터 우오쓰리 섬 수역에 잇따라 진입했으며, 오후 0:30분경 모두 빠져나갔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선박이 센카쿠 열도 해역을 침범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라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현지 언론에 일본 당국은 지난해 중국 선박에 의한 해상경계 위반 사례를 24건, 일본 인접 지역 진입 333건을 접수했습니다.

일본과 중국은 영유권 분쟁 지역인 센카쿠, 댜오위다오 열도를 두고 오랫동안 대립해 왔습니다.  

미국은 센카쿠가 일본의 영토라는 입장입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스가 일본 총리와의 전화 통화에서 센카쿠 열도가 미-일 안보조약 적용 대상이라는 점을 재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민주당 상원 의원 짐 브루스터, 해리스 버그에서 당파 적 싸움 후 선서

Read Next

스포츠한국:전승빈 “이혼과 심은진 만남 시기 절대 안 겹쳐…전처 홍인영 행복하길”[전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