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에 뿌리는 토종 비강 스프레이, 알고 보니 코로나에 ‘막강’


한미약품의 제품을 연구한 논문이 실린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왼쪽). [사진 한미약품]

한미약품의 제품을 연구한 논문이 실린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왼쪽). [사진 한미약품]

국내 제약사가 시판 중인 비강(鼻腔) 스프레이가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학계에서 인정받았다. 
 
한미약품은 “‘한미 콜드마스크 비강 스프레이’의 주성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유발하는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차단한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 학술지에 등재됐다”고 13일 밝혔다. 

 
‘한미 콜드마스크 비강스프레이’는 코에 뿌리는 호흡기 바이러스 차단제다. ‘마스크’라는 이름이 붙었지만, 마스크 형태는 아니고 콧속에 뿌리는 제품이다. 제품을 분사하면 비강에 막을 만들면서 호흡기를 통한 각종 감염 바이러스를 차단하는 방식이다. 
 
이번에 학술지에 등재된 논문(‘람다-카라기난 성분의 항바이러스 활성을 평가한 시험관 내 세포 실험’)에서 연구진은 람다-카라기난이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와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A·B형)를 얼마나 효과적으로 막는지에 대해 분석했다. 
 
회사 측은 람다-카라기난이 코로나19 치료제인 렘데시비르보다 15배 적은 양으로 같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유행성 독감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한 시험에서도 람다-카라기난이 기존에 알려진 화학물질과 유사하거나 상대적으로 우수한 바이러스 차단 효과가 있다는 점을 증명했다. 한미약품 측은 “마스크와 함께 한미 콜드마스크 비강스프레이를 병행 사용한다면 효율적으로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논문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한국화학연구소가 진행했으며, 세계 3대 학술지 네이처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12일 게재됐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Read Previous

신천지 이만희, 감염병예방법 무죄… 56억여원 횡령은 유죄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스포츠한국:솔비, 케이크 표절 의혹 언급 “뭘 하더라도 무게감·책임감 갖겠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