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문정원, 인스타그램에 층간 소음 사과문 게재 “변명에 가까운 댓글 사과”



  • 유튜브 ‘문정원의 정원’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이자 인플루언서 문정원이 이웃과의 층간 소음 논란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문정원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층간 소음 문제와 관련해 사과의 말씀 드리고자 한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해당 댓글이 사라지면서 저의 댓글도 지워진 듯 하다. 그렇다고 문제 자체가 사라진 건 아니라고 생각해 다시금 글을 올린다”며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고 밝혔다.

또 아래층에 거주하는 이웃주민이 층간 소음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는 댓글에 답글을 달았던 일을 언급하며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됐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문정원은 아래층 주민과 만나 사과하고 층간 소음 해결책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며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마지막으로 이웃주민분들과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 문정원의 인스타그램에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집 아래층에 거주하는 이웃주민이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라며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나요?”라고 층간 소음 문제를 제기했다.

문정원은 다음날 답글을 달아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이라며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다음은 문정원 인스타그램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문정원입니다.

층간 소음 문제와 관련해 사과의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해당 댓글이 사라지면서 저의 댓글도 지워진 듯합니다. 그렇다고 문제 자체가 사라진 건 아니라고 생각해 다시금 글을 올립니다.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습니다. 댓글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하루가 지난 후에야 해당 내용을 보게 되었고, 늦게 확인했다는 생각에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되었습니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립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습니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현실적인 해결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물론 그동안의 고충을 덜어드리기에는 많이 부족하겠지만…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습니다.

마지막으로 이웃 주민분들과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분께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더는 같은 문제로 불편 끼치지 않도록 더욱더 조심하겠습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Read Previous

Sixers는 Ben Simmons가 뉴욕에서 팀을 떠난 것에 대한 보고서를 과장했습니다.

Read Next

한교총 “인터콥, 반사회적 행동 중단” 촉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