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입양은 중단되면 안 된다



지난 10월 13일 연약한 어린아이 정인이가 16개월의 짧은 삶을 마감하고 우리 곁을 떠났다. 공중파 방송 에서 해당 사건을 보도할 때만 해도 대한민국의 대다수 부모들은 누구를 비난하거나 정죄하지 않고, 미성숙한 부모 밑에서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한 아이를 마음 아파하면서 조용히 애도하고 있었다.사실 그동안 이런 아동학대 사건은 비단 정인이 한 명만이 아니었다. 2018년부터 2019년까지 2년 동안 가정 내 학대로 사망한 아동이 70명이었다. 그 아이들 중 40명은 친부모에게, 2명은 같이 사는 아버지로부터,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싱어게인’ 32호 가수, ‘길’ ‘거짓말’ ‘보통날’ 매시업 시도했다 혹평…’탈락 위기’

Read Next

스포츠한국:’싱어게인’ 59호 가수 초아, 데뷔 9년 만에 솔로 완곡…아쉬운 ‘탈락 후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