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이강인 “어렸을 때 스페인간게 확실히 도움… 경기 많이해”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이강인(발렌시아)이 어린시절 스페인으로 넘어가 축구를 한 것이 자신에게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8일 유튜브채널 터치플레이를 통해 유상철 감독의 다큐멘터리인 ‘유비컨티뉴’(버거·치킨 브랜드 맘스터치를 운영하는 해마로푸드서비스㈜ 후원) 4화가 공개됐다.

‘2002 한일월드컵 영웅’인 유상철 명예감독은 2019년 말 췌장암 4기 판정을 받아 현장을 떠나 투병에 전념 중이다. 투병 중에도 방송이나 유튜브 등에 나오며 팬들에게 안부를 전하고 있다.

  • 터치플레이

‘유비컨티뉴’에서는 ‘슛돌이’ 당시 사제의 인연을 맺었던 유상철과 이강인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강인은 “어렸을 때 나간게 확실히 저한테 이득이었다. 처음갔을 때 6~70경기를 뛰었다. 주말에 리그, 토너먼트 하고 친선경기하면서”라고 말했다.

유상철 감독이 “훈련은?”이라고 묻자 “처음갔을때는 일주일에 훈련 3번하고 나머지는 다 경기였다. 비는 시간은 다 쉰다. 하루에 3~4경기 뛸때도 있었다. 그렇게 뛰니까 경기를 많이 뛰니까 확실히 좋아졌다”고 이강인은 답했다.

유 감독은 “경기만큼 제일 좋은 훈련은 없다. 훈련도 물론 따로해야하지만 실전처럼할수있는게 경기다”라며 맞장구를 쳤다.

이강인은 “유럽애들이 처음엔 패스도 못하고 공을 못차는 것 같은데 경기장 안에서 템포가 엄청 빠르더라. 같이 해보면 압박이나 자기한테 공이 왔을 때 잘은 못하는데 뭘해야하는지 알더라”라며 그 비결에 대해 “어린애들이 경기를 너무 많이 뛰다보니 그 상황을 너무 자연스럽게 알더라. 압박할때나 안해야할때나 공이 처음왔을 때 많이 왔을 때 자연스럽게 몸에 배었더라. 너무 많이 뛰어서 알더라”라고 말했다.

유소년 교육법에 대해 이강인은 “한국에서는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하고 배우는데 외국은 그런거 없고 몸으로 저절로 알더라. 경기를 많이해서”라며 “압박들어올때도 매우 강하고 탈압박도 하고. 그래서 엄청 템포가 저보다 빠른걸 처음에 느꼈다. 그이후부터는 템포를 쫓아가려다 하도보니 성장했다”면서 자신의 어린시절 스페인 시절에 대해 언급했다.

이강인은 ‘슛돌이’를 통해 유망주로 소개된 후 초등학교를 중퇴하고 스페인으로 가 그곳에서 유소년 축구 교육을 받아 발렌시아 유스를 거쳐 현재 스페인 명문 발렌시아 소속으로 활약 중이다.


https://youtu.be/TZjJoqMQyl8

Read Previous

Sixers는 덴버에 비해 7 명의 유용한 플레이어를 어떻게 만들었습니까? Doc Rivers는 설명합니다

Read Next

전국 교회, 2021년 새해 둘째 주 1월 10일 예배도 ‘비대면’ 온라인 : 목회/신학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