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교회 지지 집회 마녀사냥 벌써 시작? 전남도청, “코로나 검사 받으라” 안전안내문자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참가자들이 워킹스루 방역기를 통과하고 있다. ⓒ부산=송경호 기자

▲이날 행사 참가자들은 소독, 발열체크, 명단 작성 등 방역수칙을 준수했다. 사진은 집회 참석자들이 워킹스루 방역기를 통과하는 모습. ⓒ부산=송경호 기자

전남도청이 7일 저녁 “1월7일 부산 ‘세계로 교회 선언지지 동참 촉구’ 대회 참석자와 BTJ열방센터 방문자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즉시 코로나 검사 받으시기 바랍니다”라는 안전 안내 문자를 도민들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집회는 이날 오전 11시 부산 세계로교회에서 개최됐었다.

현재까지 해당 집회에 확진자가 방문했다는 것이 확인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코로나의 통상적 잠복기도 무시한 채, 또다시 무분별한 교회 마녀사냥을 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고 있다.

이에 본지 측이 전남도청에 전화를 걸어 문의하자, 도청 관계자는 해당 문자에 대해 “전남도청이 보낸 것이 맞다”며 “해당 행사에 확진자가 방문한 것은 아니지만, (만약 전남도민이 그곳에 방문했다면) 타지역에 가서 ‘5인 이상 집합금지’ 방침을 어긴 것이므로 다른 사람들보다 감염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 그래서 예방 차원에서 검사를 받으라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에 대해 집회 관계자들은 식당이나 지하철 등 다수가 모이는 장소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유독 이 집회를 겨냥해 그 같은 문자를 발송한 것은 교회를 차별하고 교회에 대한 혐오감을 조장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Read Previous

라이브! Casino & Hotel, South Philly에서 개장일 설정

Read Next

스포츠한국:’맛남의 광장’ 라이브쇼핑서 참조기 2000박스 판매…이지아 폭풍 먹방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