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100채, 내연녀 100명, 현금 3t…中금융인의 비참한 말로


라이샤오민. 사진 신경보

라이샤오민. 사진 신경보

3000억대 뇌물을 받아 챙긴 중국 최대 자산관리회사의 전 회장에게 중국 법원이 사형을 선고했다.
 
중국중앙방송(CCTV)은 5일 톈진시 제2중급인민법원이라이샤오민(賴小民) 화룽(華融)자산관리 전 회장에게 사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라이 전 회장은 뇌물 수수와 중혼 등의 혐의에 대해 유죄가 인정됐다.
 
법원에 따르면 그가 2008∼2018년 받은 뇌물은 17억8800만위안(약 3000억원)에 이른다. 건당 뇌물 액수가 각각 2억위안, 4억위안, 6억위안이 넘는 경우도 있었다.
 
법원은 라이 전 회장의 개인재산은 전부 몰수 처분했다.
 
판결문에 따르면 라이샤오민은 2008년에서 2018년까지 중국은행업감독관리위원회(은감회) 판공청 주임, 화룽자산관리공사 당 부서기, 서기, 회장, 화룽샹장(湘江) 은행 당서기 등 금융당국과 국유기업의 요직에 있는 동안 직무상 편의, 유관 기관과 개인의 이익을 봐주면서 이 같은 막대한 뇌물을 직접 또는 3자를 내세워 수취했다.
 
또 라이 전 회장은 배우자가 있음에도 홍콩에서 다른 여성과 장기간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며 2명의 자식까지 낳은 것으로 드러나 중혼죄가 인정됐다.
 
화룽자산관리는 대형 국유 금융기업으로 2015년 홍콩 증시에 상장했으며 산하에 31개 계열사를 거느리고 있다.
 
라이샤오민은 장기간 중국인민은행과은감회에서 근무하다가 2009년부터 화룽자산관리의 고위직을 맡으면서 부정행위를 일삼았다.
 
재신망(財新網) 등 현지 언론은 라이샤오민이 비리를 통해 취득한 부동산이 100채가 넘고 100명 이상에게서 뇌물을 받았으며 정부(情婦)만 100여명에 이른다고 소개했다.
 
앞서 라이 전 회장은 지난 2018년 중국 공산당 감찰기구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로부터 기율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고 사임했으며 이후 자택에서 무게 3t에 달하는 2억7000만위안(약 440억원)의 현금 뭉치가 발견돼 논란이 됐다.
 
라이샤오민 이전에 중국 최대 뇌물액은 산시(山西)성뤼량(呂梁) 부시장이던 장중성(張中生)이 받은 10억4000만 위안이다. 장중성은 2018년 3월18일 사형판결을 받고 처형됐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Read Previous

ESPN의 Adam Schefter는 Carson Wentz가 거래를 원한다고 말하며 Eagles가 그를 거래 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Read Next

스포츠한국:BJ땡초, 지적장애 女 강제벗방 의혹…”황홀했어?” 막말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