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유퀴즈’ 원태연, ‘나를 잊지 말아요’ ‘샴푸’ 작사가…조남지대에 무료 작사 약속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퀴즈’ 원태연 시인이 조남지대 조세호에게 무료 작사를 약속했다.

6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손 끝으로 원을 그려봐. 네 가 할 수 있는 만큼 크게. 그걸 뺀 만큼 널 사랑해’로 유명한 원태연 시인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원태연 시인은 “시집 네 권 읽고 시집을 냈다”며 “난독증이 있다는 것도 마흔 살에 알게 됐다”고 밝혔다.

시인에 이어 작사가로도 활동한 원태연 시인은 허각의 ‘나를 잊지 말아요’와 샵의 ‘내 입술…따뜻한 커피처럼’의 가사를 썼다고 말했다.

그는 “울지마 이미 지난 일이야 / 삶의 반칙선 위에 점일 뿐이야”로 시작하는 ‘내 입술…따뜻한 커피처럼”이 흘러나오자 두 손으로 얼굴을 가리며 부끄러워했다.

원태연 시인은 “쑥스럽다”면서도 노래 리듬에 맞춰 몸을 흔들다 “사람들이 저랑 얘기를 하다가 무슨 일을 하냐고 물어본다. 한 번도 제 직업을 맞힌 사람이 없다”며 “보통 나오는 게 형사”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원태연 시인이 작사한 애프터스쿨의 ‘샴푸’를 재생했다.

원태연 시인은 “(가사를) 쓸 때는 좋은데 쓰고 나서는 얼굴이 빨개진다”고 또다시 부끄러워했다.

유재석은 “혹시 너 별 별 별 이유로 나를 슬프게 하면 너의 눈을 따갑게 할 거야”란 ‘샴푸’ 가사를 읊은 뒤 “머리 감다가 생각한 거냐”고 너스레를 떨어 주위를 웃게 했다.

이날 조세호는 원태연 시인에게 남창희와 함께 활동 중인 그룹 조남지대의 노래 가사를 작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원태연 시인은 “저한테 의뢰해 주시면 까셔도 좋으니 열심히 쓰겠다”며 곡비에 대해 “문제를 못 맞히면 100만원을 주시고 맞히면 그냥 써드리겠다”고 답했다.

원태연 시인에게 주어진 퀴즈는 “본래 이것은 춤을 위한 무도곡이었으나 중세시대 음유시인들이 반주에 시를 붙여 부르며 서사가 있는 음악으로 발전했다. 오늘날 대중음악에서 사랑을 노래하는 서정적인 장르를 뜻하는 이것은 무엇일까요?”였다.

원태연 시인은 “모르겠다”고 답한 뒤 곧바로 정답 “발라드”를 맞혔다. 퀴즈를 맞히면 가사를 무료로 써주기로 약속받은 조세호는 두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한 뒤 원태연 시인과 포옹해 눈길을 끌었다.

Read Previous

Phillies, 2021 년 개막 일 명단, 버전 1.0 예상

Read Next

[신년대담/ 총회장 소강석 목사] “한국교회는 ‘원팀’ 절대 포기 말고 함께 극복합시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