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이영애, 소아환자 치료비 1억 원 기부 “정인이처럼 아픈 아이 위해”



  • 사진=스포츠한국DB

배우 이영애가 소아환자 치료비와 코로나19 의료진 후원금으로 1억 원을 기부했다.

서울 아산병원은 이영애가 지난 4일 소아 환자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료진을 위해 1억 원을 기탁했다고 6일 밝혔다.

이영애는 “정인이처럼 사회의 무관심 속에 신음하고 방치되거나 아픈 어린이를 위해 기부금이 사용됐으면 하는 바람과, 본인들의 안전은 뒤로한 채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에게 작게나마 응원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후원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서울 아산병원에 따르면 이영애는 2006년 형편이 어려운 중증 환자들을 위해 1억원을 기부하는 등 아산사회복지재단 산하 병원에만 총 3억5천만원을 후원했다.

후원금은 난치성 뇌전증, 심장질환, 선천성 담관폐쇄 등 중증환자들과 다문화 가족 환자 총 37명에게 전달됐다.

Read Previous

트럼프는 공화당을 재편 하는가 아니면 그를 가로 지르는 사람들을 제거 하는가?

Read Next

한국입양선교회 창립 “생명운동 앞장”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