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드걸은 죽지 않았다” 美 발칵 뒤집은 007 여배우 사망 소동


타냐 로버츠. AFP=연합뉴스

타냐 로버츠. AFP=연합뉴스

“본드걸은 죽지 않았다.”

 
미국 언론들이 007 영화에서 ‘본드걸’로 출연했던 배우 타냐 로버츠(65)의 부고기사를 냈다가 정정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AP통신 등은 4일(현지시간) 로버츠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하지만 얼마 뒤 이를 철회하고 “로버츠가 병원에 입원 중이며, 여전히 생존해있다”는 기사를 다시 냈다. 
 
이번 오보 소동은 홍보 담당자의 부고 발표로부터 시작됐다. 로버츠의 남편 랜스 오브라이언은 3일 “병원 측으로부터 로버츠에게 마지막 인사를 전하라는 연락을 받았다”며 대변인인 마이크 핑겔에게 아내의 사망소식을 알렸다. 핑겔은 이를 바탕으로 언론에 그의 부고를 알렸다.
 
하지만 병원 측이 로버츠가 생존해있다고 오브라이언에게 다시 사실관계를 바로 잡으며, 한바탕 소동으로 밝혀졌다. 
 
미국 TV 연예프로그램 ‘인사이드 에디션’과 로버츠의 별세 소식과 관련한 인터뷰를 진행하던 오브라이언은 병원측으로부터 전화를 받는다. 인터뷰 도중 그는 병원측으로부터 부인이 살아있다는 소식을 듣자 “로버츠가 살아있다는 거냐”고 되물으며 “하나님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로버츠가 생존해있다는 것이 확인되자 미국 언론들은 “그녀가 살아있다” “본드걸은 죽지 않았다” 등의 보도를 다시 내보냈다. 
 
AP는 “여러 언론 매체가 로버츠가 사망했다고 보도했지만, 부고 기사를 철회했다”고 알렸고, NBC는 “홍보 담당자의 잘못된 정보로 로버츠의 부고를 실수로 게재했다”고 밝혔다. 다만 대변인 측은 “로버츠가 여전히 위독한 상태”라며 “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모델 출신인 로버츠는 1970~80년대 TV 시리즈 ‘미녀 삼총사’와 ‘요절복통 70쇼’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1985년엔 007시리즈 ‘뷰 투 어 킬’에서 본드걸 스테이시 서튼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크리스마스이브인 지난달 24일 반려견과 함께 산책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다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이송됐다. 현재 로스앤젤레스(LA) 시더사이나이 병원에 입원했고, 호흡 곤란으로 인공호흡기까지 착용한 위중한 상태라고 대변인 측은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Read Previous

트럼프의 국경 벽이 450 마일 목표를 초과함에 따라 CBP 책임자는 더 많은 벽이 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Read Next

IRS 웹 사이트에서 자극 확인을 추적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