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도전장' 김하성·나성범을 바라보는 두갈래 시선[스한 위클리]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올겨울, 유독 분주한 두 선수가 있다. ‘꿈의 무대’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노리는 김하성(25·키움 히어로즈)과 나성범(31·NC 다이노스)이 그 주인공이다.김하성을 감싸는 분위기는 긍…기사보기

Read Previous

트럼프, 소말리아 주둔 미군 철수 명령

Read Next

희귀 한 "이중 행성"이 올 12 월 하늘을 밝힐 것입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