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FA 1호 계약’ SK, 김성현과 2+1년 총액 11억원에 계약[오피셜]



  • ⓒSK와이번스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프로야구 ‘2021 FA 1호 계약’ 선수가 나왔다.

SK 와이번스는 1일 “김성현과 2021년 FA 1호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FA 계약 조건은 계약 기간 2+1년, 총액 11억원(계약금 2억원, 연봉 21년 2.5억원, 22년 2억원, 23년 1.5억원, 옵션총액 3억원)이다.

SK는 그 동안 팀을 위해 헌신한 김성현과 가장 먼저 FA계약 협상을 개시했다. 선수 또한 팀에 대한 애정을 보이며 긍정적으로 협상에 임했다. 구단은 김성현이 유격수와 2루수 포지션에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판단해 FA 계약을 체결했다.

김성현은 2006년 2차 3라운드로 SK에서 데뷔해 2014년부터 팀의 주전 유격수로 활약한 원클럽맨이다. 지난 13시즌동안 총 1,140경기에 출전해 통산타율 2할7푼6리, 876안타, 329타점, 423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2018년에는 2루수와 유격수로 135경기에 출전하며 팀 우승에 공헌했다. 지난 해에는 유격수로 전 경기(144경기)를 출장하며 팀 성적에 기여한 바 있다.

계약을 마친 김성현은 “계약 전부터 기사에 나온 것처럼 구단에서 신경을 많이 써주셨다. 먼저 협상에 임해주셨고 FA 체결식도 열어 주셨다. 무엇보다 FA 1호 계약이라는 자부심도 심어 주셨다. 처음부터 다른 팀은 생각하지 않았다. 좋은 코칭스태프와 선수 선후배들 그리고 프런트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 이제는 팀에서 주어진 내 역할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보답이라고 생각한다. FA계약을 마무리 한 만큼 내년 시즌 팀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비시즌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김희철, 정형돈 대신 ‘옥탑방의 문제아들’ MC 합류…”12월 29일 방송”

Read Next

라이브 업데이트 : 위스콘신 주 애리조나, Biden의 선거 결과 인증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