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전진 아내 류이서, ‘기대 이상’ 난소 나이 결과 듣고 눈물 글썽…”난 25세”



  •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전진의 아내 류이서가 실제 나이보다 훨씬 어린 난소 나이에 눈물을 글썽이며 기뻐했다.

3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산부인과 진료를 받으면서 난소 나이를 확인하는 전진, 류이서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류이서는 전진에게 “요즘 속이 더부룩하다”며 “일도 바쁘게 하는 게 없는데도 자꾸 너무 졸리다”고 말했다.

아내 류이서에게 찾아온 몸의 변화에 전진은 “설마”라며 임신이 아닐까 추측했다. 기대감에 상기된 표정이 된 전진은 “모르는 거니까 다른 약을 먹기 전에 한번 테스트를 해보자”고 제안했다.

전진은 약국에 달려가 류이서의 증상을 설명한 뒤 임신테스트기를 사왔다. 테스트를 마친 류이서는 싱긋 미소를 지으며 전진에게 임신테스트기를 건넸다. 아쉽게도 임신은 아니었다.

두 사람은 2세를 맞이할 준비를 위해 산부인과로 가 진료를 받아보기로 했다.

류이서는 의사에게 “내년에 임신 계획이 있는데 6개월 전 진료에서 자궁내막종이 3㎝ 정도 있다고 했다”며 “당시 듣기로는 애매한 크기여서 경과를 보자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생리통이 심해졌다며 내막종이 커지지 않았을까 걱정된다고 불안한 마음을 털어놨다.

자궁내막증은 생리혈이 역류해 난소 안에 피가 고이는 증상으로 크기가 커지면 배란이 힘들어 임신을 방해할 수 있다.

류이서는 전진이 정자를 냉동해 놓은 만큼 난자를 냉동해 두는 게 어떠냐고 물었다. 하지만 의사는 류이서가 기혼자인 만큼 굳이 냉동할 필요는 없다며 난소기능 검사를 통해 난소의 나이를 알아보고 나이가 너무 많으면 냉동을 고려해보자고 말했다.

전진은 검사를 앞둔 류이서의 손을 꼭 잡고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도했다. 검사 결과 올해 나이 만 37세인 류이서의 난소 나이는 실제 나이보다 훨씬 어린 25세로 나타났다.

오랜 승무원 생활과 자궁내막증으로 걱정이 많았던 류이서는 ‘난소 나이 25세’란 결과에 눈물을 글썽이며 좋아했다. 그는 검사 결과지를 액자로 걸어둬야겠다며 밝게 웃었다.

전진은 “너무 기쁘다”면서도 류이서의 자궁내막증 결과를 걱정했다. 류이서의 자궁내막종은 크기가 4.25㎝로 6개월 전에 비해 더 커져 있었다.

전진과 류이서는 이날 바로 자궁내막종을 제거하는 시술을 받기로 했다. 총 3개의 내막종을 제거하는 시술을 받은 류이서는 20분 뒤 수술실을 나와 회복실로 향했다.

전진은 류이서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시술 너무 잘 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귀엽다. 자기 술 많이 마신 것 같다”며 농담을 해 류이서를 웃게 했다.

Read Previous

미국 국회의원, 코로나 19 양성 반응 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백악관 회의에서 강제 퇴장

Read Next

"모더나, 코로나 백신 긴급사용 신청"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