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누가 뭐래도’ 김유석, 서태화 정체 숨긴 도지원에 “배신감 느껴”…서태화 조롱에 멱살



  •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

서태화가 도지원의 현재 남편 김유석에게 자신이 나혜미의 생부라고 밝혔다.

30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는 이해심(도지원)과 실랑이를 벌이던 김원태(서태화)가 신중한(김유석)에게 자신의 정체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중한은 이해심의 팔을 잡고 마주 서 있는 김원태를 발견하고 두 사람에게 “지금 뭐하시는 거냐? 당신 상무님하고 아는 사이야?”라고 물었다.

당황한 이해심은 “안 그래도 당신한테 지금 얘기하려고 왔는데”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김원태는 “신 부장, 사실 내가 보라 아빠야”라고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갑작스런 김원태의 고백에 신중한은 “이게 무슨 소리야?”라고 물었다. 그는 “미리 말 못해서 미안하다”는 이해심에게 “여태 날 속여온 거냐”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이어 자신을 따라온 이해심에게 어두운 얼굴로 “나 지금 아무 말도 듣고 싶지 않아. 그냥 내버려 둬”라고 말한 뒤 혼자 가버렸다.

꽃집에 돌아온 이해심은 자리에 주저앉아 눈물을 흘렸다. 같은 시각 혼자 술을 마시던 신중한은 그동안 김원태가 했던 말을 떠올리며 “그리워서 보러 왔다는 거네. 낳으면 다 부모라고? 파렴치한 자식”이라고 김원태를 비난했다.

술에 취해 집에 돌아온 신중한은 “나는 당신이 알면 회사 생활하기 불편할까봐 쉽게 말 못했다”는 이해심에게 “내 앞에서 연기하고 속이고 가식적으로 대한 게 날 위한 거였냐”고 따졌다.

신중한은 “듣기 싫다”며 소리를 지른 뒤 “배신감을 느낀다. 당신하고 살면서 이렇게 실망스러워보긴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신중한은 “당신 전남편인 줄 모르고 상무님, 상무님 하면서 굽신거리면서 모시는 꼴을 보고 싶었냐”며 빈정거렸다.

방에서 두 사람이 언성을 높이며 대화를 나누는 동안 김보라(나혜미)는 문밖에서 이를 듣고 심란해졌다. 김보라는 일부러 신중한에게 문자를 보내 점심을 함께 먹자고 했지만 그 시각 신중한은 김원태를 찾아가는 중이었다.

신중한은 김원태에게 “여태까지 보라 생부인 거 숨기고 모르는 사이인 척 내 앞에서 쇼한 건 무슨 매너냐”며 “내가 감쪽같이 속는 모습을 보면서 참 재밌었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원태는 “자네 참 아둔하다. 딴 사람 같았으면 벌써 눈치챌 만한데”라며 “보라 엄마하고 비슷한 구석이 있네”라고 김원태와 이해심을 싸잡아 조롱했다.

분노한 신중한은 김원태의 멱살을 잡았고, 두 사람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36회가 마무리됐다.

Read Previous

이글스가 날려 버릴 시간입니다

Read Next

해고 된 선거 보안 관계자는 사기 주장을 '말도 안 돼'라고 부릅니다. 트럼프는 시스템을 '국제 농담'으로 강타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