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개그맨 이세영 “다이어트로 허리 20인치…외모 비하 계속돼 성형수술 예약”



  •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

개그맨 이세영이 화장과 다이어트에도 계속된 외모 비하 악플에 성형수술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Plus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개그맨 이세영이 출연해 외모에 대한 악플 고민을 털어놨다.

이세영은 “못생겼다는 소리를 늘상 들어왔다”며 “‘쟤 부모는 어떻길래 저런 딸을 낳았냐’는 말까지 들었다. 계속 이런 말을 듣다보니 저조차 ‘난 못생긴 애’라고 생각하면서 외모 콤플렉스를 안고 살았다”고 밝혔다.

30대에 접어들면서 외모 콤플렉스에서 벗어나고자 다이어트와 화장으로 외모를 가꾸기 시작했다는 그는 계속되는 외모 비하에 12월 성형수술을 예약했다고 전했다.

이세영은 이영자, 김원희, 이지혜 등 MC들에게 ‘어떻게 하면 예뻐질까’ 집착이 생겼다며 “유튜브로 화장하는 법을 검색해서 하루종일 화장 공부만 했다. 내 얼굴에 맞는 화장을 찾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이어트를 엄청 심하게 했다. 운동을 하루에 2시간 이상해서 허리가 20인치가 됐다”며 “탄수화물을 끊었다”고 밝혔다.

다이어트와 화장에 이어 성형시술을 받았다는 이세영은 “턱 끝, 코 필러, 눈 옆 리프팅을 한 것 같다”는 이지혜의 말에 “맞다”며 “소름 돋는다”고 놀라워했다.

이세영은 달라진 외모로 예쁘다는 얘기를 들었지만 여전히 “화장한다고 뭐가 달라지냐’ ‘똑같이 못생겼다’ ‘여자인 척 하지 말라’ 등의 외모를 평가하는 악플을 받는다며 자신감을 찾기 위해 성형수술을 예약했다고 털어놨다.

또 성형수술 계획을 안 일본인 남자친구가 이별까지 언급하며 크게 반대한다면서 성형수술 여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Read Previous

Eagles 팟 캐스트 : Carson Wentz가 Jalen Hurts에게 유리하게 벤치를 차지해야합니까?

Read Next

바이든 "코로나와의 싸움에 다시 헌신해야 할 순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