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우다사3′ 지주연, “제발 두루뭉술 넘어가지마” 현우와 냉기류



‘우다사3’ 지주연이 35분 지각한 현우에게 분노했다.

25일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서는 현우와 오랜만의 데이트에 나선 지주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드라마 촬영으로 바쁜 현우의 데이트 신청에 먼 곳까지 달려온 지주연은 약속 시간이 한참 지난 후에도 오지 않는 현우를 기다리다 한숨을 푹푹 쉬고, 급격히 어두워지는 낯빛을 보였다.

다급하게 뛰어온 현우에게 지주연은 “35분 늦으셨어요”라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진짜 미안, 늦으려고 늦은 게 아닌데”라며 잔뜩 눈치를 보는 현우에게 지주연은 “멀리서 보자고 해서 오랜만에 멋도 내고 준비하고 왔는데, 왜 톡도 확인을 안 해”라고 일침을 가했다.

심상찮은 분위기에 침을 꿀꺽 삼킨 현우는 특유의 애교와 말장난으로 상황을 넘기려 고군분투했지만, 지주연은 “제발 두루뭉술하게 넘어가지 마, 집들이 때 친구들이 오기 전 대화를 할 때도 이런 식으로 넘어갔잖아?”라며 속상한 마음을 ‘돌직구’로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Read Previous

애틀랜틱 카운티 검사는 발리의 카지노 강도를 '1930 년대의 무언가'라고 부릅니다.

Read Next

ALS 환자들은 의회가 초당 적 법안으로 잠재적 인 치료법에 접근 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