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방송가 덮친 코로나19…’펜트하우스’ ‘설강화’ ‘허쉬’ 등 잇따라 ‘촬영 중단’



  • SBS ‘펜트하우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방영 중이거나 제작 중인 드라마들이 잇따라 ‘올스톱’ 됐다.

최근 여러 드라마에 출연한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JTBC 새 드라마 ‘허쉬’ ‘설강화’ 등 여러 드라마들이 촬영을 중단했다.

현재 방송 중인 ‘펜트하우스’는 한 장면에 출연한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촬영을 중단했다.

해당 보조출연자는 양성 판정을 받은 타 드라마 출연자와 동선이 겹치면서 검사를 받았고,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JTBC ‘허쉬’

‘허쉬’ 역시 보조출연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모든 촬영을 중단하고 황정민, 임윤아 등 배우들과 스태프 전원이 검사를 받았다.

내년 방영 예정인 ‘설강화’는 보조출연자 가운데 한 명이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촬영을 중단했다.

‘설강화’ 측은 보조출연자와 접촉한 인원들이 모두 검사를 받았으며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 tvN ‘철인왕후’

내달 첫 방송을 앞두고 한창 촬영 중이던 tvN ‘철인왕후’는 23일 보조출연자 한 명이 양성 판정을 받아 촬영을 중단하고 배우 및 스태프들에게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공지했다.

내년 방송 예정인 SBS ‘조선구마사’ 또한 보조출연자가 확진 판정을 받아 촬영을 중단했다. 배우 감우성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검사를 받았고, 전노민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밖에 JTBC ‘시지프스 : 더 미스’, OCN ‘경이로운 소문’, MBN ‘보쌈-운명을 훔치다’ 등도 보조출연자의 확진 판정 여파로 촬영을 중단하거나 제작발표회 일정을 연기했다.

Read Previous

2020 년 말까지 36 만 COVID-19 백신 접종을 받기를 희망하는 뉴저지

Read Next

Newsom의 논란이되고있는 French Laundry 식사가 리콜에 대한 이야기를 다시 시작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