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윤지오, “부디 편하게 쉬도록”…사망설VS해킹설 ‘갑론을박’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에서 사기 의혹으로 번졌던 배우 윤지오의 SNS에 의문의 게시글이 등장했다.

24일 새벽 윤지오의 SNS에는 그녀의 가족으로 추정되는 이가 “안녕하세요. 지오의 가족입니다. 우리 지오가 부디 편하게 쉴 수 있게 부탁드립니다. 많이 여리고 예쁜 아이입니다”라며 사망을 추정하는 내용을 게재했다.

그러나 이후 한 반박글을 통해 “윤지오의 지인이고 통화하여 무사한 것을 확인했다.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되었으며 현재 전문가를 통해 계정복구를 시도하고 있다”는 글쓴이가 등장해 진위 여부에 대한 혼란이 빚어지고 있다.

특히 해킹이 사실일 경우 사회적으로 받았던 질타와 별개로 과한 장난이라는 비난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한편, 윤지오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현재 비공개로 전환돼 있다.

Read Previous

Comcast, 2021 년 미국 북동부에서 인터넷 데이터 임계 값, 초과 요금 부과

Read Next

Doug Pederson의 끔찍하고 끔찍한 기자 회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