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영우 “가덕도, 멸치 말리는 공항 될 것…부산 野의원들 실망”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중앙포토

천영우 전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중앙포토

이명박 정부에서 외교안보수석을 지낸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은 가덕도신공항 건설과 관련, “가덕도로 가면 제주행 외의 국내선이 모두 없어지고 장거리 국제선 수요가 지금처럼 계속 없으면 고추 대신 멸치 말리는 공항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천 이사장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전날 게시한 글에 이같은 댓글을 남겼다.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게시글에 댓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게시글에 댓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천 이사장은 게시글에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공동발의한 부산시 야당의원들이 정말 실망스럽다”며 “쓰지 않아도 될 국민세금을 6조원 이상 허비하여 더 멀고 부산시민들이 이용하는데 더 불편한 공항을 건설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가덕도에 있는 공항을 더 가까운 김해로 옮기기 위해 6조원을 더 들이거나 김해공항 확장할 돈이 없어 더 싼 공항을 짓기 위해 가덕도까지 가야한다면 모를까 가깝고 편리한 김해공항을 두고 거의 20㎞나 더 떨어진 가덕도까지 가겠다고 특별법을 만들겠다는 것”이라며 “공항의 접근성이 부산의 도시경쟁력에 얼마나 중요한지를 모르는 시민들을 계몽하고, 가덕도신공항에 대한 거짓과 미신에 현혹된 시민들을 무지와 오해에서 깨워줄 용기를 가진 의원이 한 명도 없다면 ‘국민의힘’에 더 이상 희망을 걸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치인들은 기업과 지역언론의 편협한 이기주의와 집단 기만에 끌려다닐 것이 아니라 시민과 나라전체의 이익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며 “일부 기업의 일시적 돈벌이를 위해 시민들이 공항 오갈 때마다 아까운 시간 더 낭비하고 택시비 몇 만원씩 더 허비하게 할 것인가. 야당의원들의 행동은 지역이기주의도 못되고 시민들에게 민폐만 끼칠 자해행위”라고 강조했다.
 

“부산 시민들도 정치인들 요설 경계하는 안목 가져야”

아울러 천 이사장은 “부산시민들도 가덕도신공항을 부산경제를 살릴 만병통치약인 듯 떠드는 정치인들의 요설을 경계하는 안목을 가져야 부산이 살 수 있다”며 “이들의 계략에 말려들면 김해공항확장만 더 지연될 뿐”이라고 했다. 이어 “부산 시민들은 한마음으로 김해공항확장을 독촉하고 가덕도신공항 건설에 허비할 돈으로 김해공항에서 부산 도심까지 10분 만에 주파할 급행전철을 건설해 달라고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 이사장 글엔 김해신공항 건설 사업 백지화와 가덕도신공항 건설과 관련된 댓글 논쟁이 벌어졌다. 이 중 나온 천 이사장의 ‘고추 대신 멸치 말리는 공항이 될 것’ 발언은 2005년 노무현 정부 당시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이 공항 건설과 예산 낭비를 지적하며 “비행장 만들어 고추 말릴 일 있느냐”고 한 비판을 빗댄 것이다.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천영우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이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Read Previous

동중부지역협의회 제 16회 나의꿈 말하기 대회 및 제 5회 동화구연대회 성료 NAKS-MAC Speech Contest was held in great success

Read Next

그들이 말하는 것 : NFC East는 느리게 움직이는 자동차 충돌이고 Eagles는 운전석에 있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