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UNL 4강 진출팀 확정…이탈리아-벨기에 막차로 합류



  • 안드레아 벨로티.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이탈리아와 벨기에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리그 4강행 막차를 탔다.

이탈리아는 19일(이하 한국시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사라예보의 그르바비차 스타디움에서 열린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와 UEFA 네이션스리그(UNL) 리그A 1조 6차전 원정에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3승 3무(승점 12)가 된 이탈리아는 네덜란드(3승 2무 1패·승점 11)를 제치고 조 1위로 4강 진출에 성공했다.

UNL에서는 각 조 1위 4팀이 토너먼트를 벌여 우승팀을 가린다.

이탈리아는 이른시간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22분 안드레아 벨로티가 왼쪽 측면에서 날아온 크로스에 발을 갖다대며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3분에는 도메니코 베라르디가 발리슛으로 추가골을 터트리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 루카쿠와 더 브라위너. ⓒAFPBBNews = News1

2조에 속해있던 벨기에는 덴마크와의 조별리그 6차전에서 로멜루 루카쿠의 멀티골에 힘입어 4-2로 승리했다.

5승 1패(승점 15)를 달성한 벨기에는 덴마크(3승 1무 2패·승점 10)를 가볍게 따돌리고 4강행 티켓을 따냈다.

전반 3분 만에 벨기에의 유리 틸레만스가 중거리포로 골을 터트렸다.

그러나 전반 17분 덴마크의 요나스 윈드에게 헤딩 동점골을 내주며 전반을 1-1로 마쳤다.

후반전에 루카쿠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12분 케빈 더브라위너의 침투패스를 이어받아 결승골을 터트렸다. 후반 24분엔 토르강 아자르가 헤더 쐐기골을 작렬했다.

후반 41분 벨기에의 골키퍼 나세르 샤들리가 수비수의 백패스를 제대로 잡지 못해 자책골을 허용했지만, 승리에 큰 타격은 없었다.

곧바로 1분 뒤 더브라위너의 마무리포까지 더해지며 벨기에는 2골 차 승리를 따냈다.

이로써 4강 팀이 모두 가려졌다. 이탈리아와 벨기에, 프랑스, 스페인이 결승을 두고 다툰다. 4강 대진은 12월 3일 결정될 예정이다.

4강전은 내년 10월 6~7일 열린다. 결승전은 같은 해 10월 10일 개최된다.

Read Previous

새로 나온 책 – – 기독신문

Read Next

화이자 "코로나 백신 95% 효과"… 일상 언제 회복되나?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