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라디오스타’ 바다, 남편의 육아 스승은 유진 남편 기태영



걸그룹 S.E.S 리더 바다가 유진의 남편인 기태영을 남편의 ‘육아 스승’으로 꼽았다.

18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연출 최행호)는 TV와 모니터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핫한 박미선, 바다, 헨리, 재재와 함께하는 ‘랜선 친구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바다는 1세대 아이돌 S.E.S 리드 보컬이자 청아하고 파워풀한 가창력을 자랑하며 솔로 가수로도 사랑받았다. 여러 뮤지컬에 출연하며 뮤지컬 배우로도 성공했다.

지난 2017년에는 연하의 사업가와의 결혼했다. 이날 ‘라디오스타’를 찾은 바다는 엄마가 되어 돌아왔다. 지난 9월 딸을 출산하며 좋은 일을 연달아 겪은 후 되레 텐션이 낮아진 모습으로 등장한 바다는 “세상이 아름답다”라고 득녀 소감을 들려준다. 특히 새댁 안영미에게도 임신을 추천했다고 해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 그의 이야기에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이어 바다는 자연스럽게 아이가 생긴 탓에 의도치 않게 배 속의 아이를 강하게 키운 이유를 들려준다. 특히 출산 중 출혈 탓에 호흡 곤란이 왔다고 고백하며 고생 끝에 첫 대면한 아이에게 “너 왜 물만두 같이 생겼어?”라고 첫마디를 건넨 아찔했던 순간을 회상한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결혼 4년 차, 여전히 달달한 남편과의 러브 스토리도 공개한다. 바다는 “신랑이 손에 물 안 묻히게 한다고 콘셉트를 정했다. 칭찬하면 반찬이 달라진다”라며 요리와 설거지 등 집안일을 책임져주는 남편 자랑을 늘어놨다. 특히 바다는 남편이 집안일을 할 때 시어머니의 반응까지 공개해 현장에 있던 모두의 감탄을 불렀다.

또 바다는 초보 아빠인 남편의 육아 스승이 다름 아닌 S.E.S 멤버 유진의 남편 기태영이라고 털어놓는다. 바다는 “기저귀 갈 때 됐다고 전화를 준다”며 남편까지 돈독한 우정을 자랑하는 ‘S.E.S 인연’을 공개한다.

한편, 엄마가 되어 돌아온 원조 요정 바다의 이야기는 오늘(18일) 수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Read Previous

'분대'의원, 전 공산당원 안젤라 데이비스 칭찬

Read Next

“온전히 지역 섬기며 복음의 열매 가꿔갑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