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프로듀스X101′ 순위 조작 피해자 명단 공개…이가은·한초원·강동호·이진혁 등 12명



  • ‘프로듀스X101’ 시즌1(위)과 시즌2(아래). 사진=스포츠한국 DB

‘프로듀스 X 101’ 생방송 문자 투표 조작 혐의를 받고 있는 CJ ENM 소속 제작진 PD와 CP(책임프로듀서)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피해자 명단이 공개됐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18일 업무방해 및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CJ ENM 소속 PD 안모씨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징역 2년을 선고하고, 추징금 3699만여원을 명령했다.

함께 기소된 CP(총괄프로듀서) 김모씨에게도 징역 1년8개월, 보조 PD 이모씨에게는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씨 등이 이 사건 프로그램 이틀 전에 이미 최종선발 멤버를 정해놓은 상태임에도 이를 알리지 않고 문자 투표를 해 시청자를 속인 것이 인정된다”며 “문자 투표 수익금을 CJ ENM에 귀속시키려 한 것이 충분히 인정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피해 연습생들은 평생 트라우마로 살 수밖에 없었고, 시청자들은 극도의 배신감을 갖게 됐다. 안준영 PD, 김용범 CP의 실형은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순위조작으로 탈락시킨 피해 연습생이 누구인지 밝혀져야 피해보상도 가능하다”면서 투표 조작으로 억울하게 탈락한 연습생들의 명단을 공개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피해자 12명은 ‘시즌1’의 김수현 서혜린 ‘시즌2’의 성현우, 강동호 ‘시즌3’ 이가은 한초원 ‘시즌4’ 앙자르디 디모데 김국헌 이진우 구정모 이진혁 금동현이다. 수혜자 명단은 공개되지 않았다.

Read Previous

필리 D.A. Larry Krasner, Anthony Voci를 대신 할 새 살인 검사 임명

Read Next

WHO "유럽·북미 코로나 급속 확산 우려…백신 개발 진전 고무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