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사유리, 정자 기증받아 득남→비혼모…당당한 고백에 이틀째 ‘축하 물결’



  • 사유리 / 사진=스포츠한국DB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본명 후지타 사유리·41)가 아들을 출산했다. 스스로 비혼모를 선택한 그는 “당당한 엄마가 되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16일 KBS 1TV ‘뉴스9’에서는 “지난해 국내 혼인건수는 통계작성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고 20대 절반 가까이는 결혼 생각이 없다는 조사 결과도 있다. 저출산 문제와 무관하지 않다”며 결혼과 상관없이 아이를 낳고 싶어하는 비혼 여성들의 출산과 현실적인 장벽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유리는 이달 초 건강한 아들을 출산했다. 실제 미혼인 그는 결혼하지 않고 일본의 정자 은행을 통해 임신하고 아이를 낳았다.

앞서 지난해 10월 사유리는 우연히 찾은 산부인과에서 아이를 갖기 힘들다는 말을 듣고 절망했다. 올해 41세인 그가 결혼하지 않고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 이유다.

이날 사유리는 KBS와의 인터뷰에서 “(검사를 했는데) 난소 나이가 48세였다. 자연임신이 어렵고, 당장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하더라.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아무리 생각해도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서 결혼하는 건 어려웠다. 한국에서는 모든 게 불법이다. 결혼한 사람만 시험관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사유리는 “(출산 후) 행복해서 ‘이게 꿈이면 어떡하나’ 생각한다”며 “어떤 사람은 ‘기증받았다고 말하지마라, 사람들이 차별할거야’라고 한다. 하지만 (아이에게) 거짓말하지 말라고 가르치고 싶은데 내가 거짓말하는 엄마가 되고 싶진 않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요즘 ‘낙태 인정하라’ 이런 이야기가 있지 않나. 근데 그걸 거꾸로 생각하면 ‘아기를 낳는 것도 인정하라’이다. 낙태뿐만이 아니라 아기를 낳는 것도 인정했으면 좋겠다”며 소신을 밝혔다.

사유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됐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한다고 전해주고 싶다. 지금까지 자기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 아들 위해서 살겠다”며 직접 출산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이에 방송인 장영란, 이상민, 송은이, 김나영, 이지혜, 배현진 의원 등이 축하 댓글을 남긴 가운데, 누리꾼들 역시 이틀째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한편 사유리는 2007년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한 이후 다양한 방송에서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Read Previous

필라델피아 새로운 코비드19 제한 사항 발표 Safer at Home” restrictions will begin on Friday, November 20

Read Next

스포츠한국:’슈스케 꼬마’ 손예림, ‘싱어게인’서 한층 성숙해진 목소리…아쉬움 남긴 ‘보류’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