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복면가왕’ 염경환, 정체 몰라본 김구라 향해 “몇 주 계속 틀려, 바꿔야”



  • MBC ‘복면가왕’

개그맨 염경환이 자신의 목소리를 몰라본 친구 김구라를 겨냥해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1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대결을 펼치는 지르박과 탱고의 무대가 그려졌다.

‘바람바람바람’을 듀엣한 두 복면가수의 공연에 김구라는 “지르박은 체구가 좋은 걸 보니 연예인이 아니다. 운동선수 특유의 밀고 나가는 힘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저분은 제가 보니까 엄지손가락이 매우 길다. 예능에 욕심을 많이 내는 운동선수 출신의 방송인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지르박은 1라운드 대결 결과 2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김현철의 ‘연애’를 부르며 정체를 공개한 지르박은 바로 방송인 염경환이었다.

김구라는 염경환이 ‘연애’ 첫 소절을 부르자마자 뒤늦게 목소리를 알아듣고 손가락으로 그를 가리키며 “내 친구야”라고 말했다.

염경환은 “구라하고는 고등학교 때부터 같은 반이지만 서로 노래방에 간 적이 한 번도 없다. 누가 노래를 시켜도 굉장히 화를 내고 짜증을 냈다”고 밝혔다.

이어 “구라한테 고마운 게 ‘라디오스타’에서 제 얘기를 많이 한다. 사람들이 절 보면 ‘라디오스타’ 잘 봤다고 한다”며 “말이 씨가 된다고 이번에 진짜로 ‘라디오스타’에서 스페셜MC 제의가 들어왔다. 다음번에 출연한다”고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걸 막았어야 되는데”라고 농담을 했다.

염경환은 친구 김구라의 선글라스를 가리켜 “그게 어울린다고 생각하냐”고 반격에 나섰다.

또 “홈쇼핑에서도 효율이 잘 안 나오면 다음에 출연을 못한다. 여기에서도 못 맞히면 좀 바꿔줘야 새로운 사람도 출연한다”며 “김구라가 요새 몇 주를 계속 틀리더라. 바꿔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Read Previous

Eagles mailbag : All-NFC East 팀이 좋을까요?

Read Next

“가장 약자 편에 서겠습니다”… 신촌 거리 반낙태 캠페인 : 문화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