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비상, 마지막 기회 놓치지 말아야"



올 한 해 코로나19와 긴 장마, 대형 산불과 태풍 등은 그동안 막연하게만 바라봤던 기후위기의 심각성을 체득하는 계기가 됐다. 교회도 이 문제에 있어 깊이 연구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함으로써 보다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이홍정 목사)와 기독교환경운동연대(상임대표:양재성 목사) 등은 11월 5일 온라인으로 ‘2021년 기독교환경회의’를 개최했다.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지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기후위기에 대해 고민하며 이 시대 교회가 감당해야 할 생태선교에 관해 논의하는 자리였다.이번 행

Read Previous

Eagles-Giants 최종 부상 보고서 (분석 포함)

Read Next

스포츠한국:이정후-양의지 등 KBO스타들 장비가 경매로, ZETT의 뜻깊은 자선 행사 열린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