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신서유기’ 자만추·자강두천·만반잘부 신조어 퀴즈 뜻…은지원 “방송이 돼?”



‘신서유기’ 자만추·자강두천·만반잘부 신조어 퀴즈 뜻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된 tvN ‘신서유기’에서는 사장님 마음대로 ‘나 부장의 나나포차’가 열렸다.

은지원은 레몬 벌칙이 걸린 가운데 미션 뽑기에서는 ‘신조어 퀴즈’를 골랐다.

신조어 퀴즈는 요즘 젊은이들이 줄여 쓰거나 유행하는 말의 뜻을 맞히는 것이다. 은지원에게 제시된 문제는 ‘자만추’였다.

자만추의 뜻을 오해한 은지원은 “이게 방송이 되냐”라며 깜짝 놀랐다. 정답을 맞히지 못한 은지원은 “비 때문에 나온 말이 아니냐”라며 레몬을 먹었다.

똑같이 신조어 퀴즈에 걸린 민호는 ‘자강두천’을 문제로 받았다. 민호는 “사자성어 아니냐”라며 역시 퀴즈를 맞히지 못했다.

강호동은 ‘만반잘부’라는 신조어 문제에 걸렸지만 역시 실패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자만추는 ‘자연스러운 만남 추구’이며, 자강두천은 ‘자존심 강한 두 천재의 대결’을 뜻한다. 만반잘부는 ‘만나서 반가워 잘 부탁해’라는 뜻이다.

Read Previous

Eagles와 Jimmy Kempski의 채팅

Read Next

스포츠한국:’편스토랑’ 김재원, 집 안 찜질방서 명상→옥상 텃밭 양대파 기르기 ‘이색 일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