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신현준 “아님 말고 식 괴롭힘, 가족들에게도 큰 고통”[전문]



  • 사진=스포츠한국DB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의 갑질 고소 사건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받은 가운데 심경을 밝혔다.

신현준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족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한 뒤 “아이가 생긴 후부터 사진을 많이 찍는다. 예전에 아버지와 찍은 사진이 없다는 걸 깨닫고 한참을 울었다. 아이들에게 아빠와 함께 지낸 추억을 선물하고 싶어졌다. 이런 이유로 데뷔 후 지금까지 가족 공개를 하지 않다가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을 어렵게 승낙하게 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이런 마음을 악용하는 사람 때문에 제 주위의 많은 분들이 피해를 보셨다. 내 가족들에게 너무 큰 마음의 고통을 줬다”며 “사과까지는 기대하지도 않는다. 아니면 말고 식으로 사람을 괴롭히는 일은 당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극단적인 생각까지 하게 될 만큼 심각한 것임을 알길 바라며 앞으로 이런 일들이 그 누구에게도 일어나지 않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월 신현준의 전 매니저는 13년간 부당 대우와 갑질에 시달렸다고 폭로해 파장을 일으켰다. 이에 신현준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진실공방을 벌였다.

그리고 이날 신현준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평안 측은 “2020년 11월 9일 서울북부지방검찰청은 신현준씨에 대한 김 모 씨의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고소사건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고 밝혔다.

신현준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김 모 씨가 저에 대해 프로포폴, 갑질 등을 주장하면서 폭로한 내용들은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이 수사를 통해 밝혀졌다”며 “이와 관련하여 저는 김 씨의 명예훼손 행위를 고소하여 현재 수사가 진행 중에 있으며, 앞으로도 법에 따른 모든 책임을 엄중히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 아이가 생긴 후부터 사진을 많이 찍어요

아이들과 함께하는 하루하루가 너무나 소중해서요.

기억은 가끔 지워지지만

사진은 지워졌던 기억을 다시 생각나게 해주죠

예전에 제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에서 돌아가신 저의 아버지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알게된 피디님께서 방송을 위해 아버지와 함께 했던 어릴적 사진을 몇장 달라고 하시길래 집에 오자마자 사진을 찾기 시작했어요

엄마와 누나들과 함께 찍은 사진은 많았지만 아버지와 찍은 사진은 없었어요

생각해보니 아버지는 저희 사진을 찍어주시느라 늘 사진속에 없었던 거였어요

그걸 그제서야 알아차린 저는 한참을 울었던 기억이 납니다

이제는 그 어느때보다 아버지의 마음이 더 잘 이해가 됩니다

당신보다 가족과 자식들이 항상 우선인 마음을요..

남보다 유달리 늦은 나이에 만난 선물 같은 다섯살 민준이 세살 예준이 저는 아이들에게 세상에서 가장 이쁠 나이에 아빠와 함께 지낸 추억을 선물하고 싶어졌어요

저도 제 인생에 가장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으니까요

시간이 지나서 민준이 예준이가 아빠가 그리울때 언제든 옆에 있었던 아빠를 볼 수 있게, 아빠와 함께했던 시간을 떠올릴 수 있게요

데뷔 후 지금까지 가족공개를 하지 않다가 이런 이유로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을 어렵게 승낙하게 된 거였어요

하지만, 아빠의 이런 마음을 악용하는 사람 때문에 제 주위의 많은 분들이 피해를 보셨어요

소중한 내 가족들에게 너무나도 큰 마음의 고통을 주었어요

제가 대중들 앞에 서는 직업을 가졌기 때문에 제 가족들에게까지 큰 고통을 받는 것 같아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이 많이 들어요

가장 마음 아픈 건 이번 일로 그런 사람을 아들의 친구라고 오랜시간 좋게 생각해왔던 어머님이 충격으로 건강이 많이 안 좋아지신 거예요

사과까지는 기대하지도 않습니다

다만, 전혀 사실과 다른, 아니면 말고 식으로 사람을 괴롭히는 일은 당하는 사람 입장에서는 극단적인 생각까지 하게 될 만큼 심각한 것임을 알길 바라며

앞으로 이런 일들이 그 누구에게도 일어나지 않길 바랍니다.

Read Previous

[기획: 미국 차기 행정부와 한반도] 2. "기존 틀 벗어난 접근 필요…동결부터 시작 vs. 비핵화 고수해야"

Read Next

Miles Sanders, Isaac Seumalo, 다른 사람들이 돌아 오기를 희망하는 부상당한 Eagles를위한 "큰 주"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