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김동현 “혜은이, 영원한 나의 태양…과거로 돌아가면 붙잡지 않을 것”



  •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

배우 김동현이 가수 혜은이와의 이혼에 대해 처음으로 심경을 고백했다.

9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우 김동현이 출연해 혜은이와의 이혼에 대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김동현은 “혜은이씨한테 가장 미안하고 가장 후회스럽다는 생각이 들고 혼자 가슴앓이하면서 참 많이 울었다”며 “참 미안하지만 ‘나도 열심히 해보려고 했는데’ 혼잣말로 중얼거리기도 했다”고 밝혔다.

“현재를 알고 다시 과거로 돌아간다면 (혜은이를) 놨을 것 같다”는 김동현은 “좀 죄스럽다. 미안하다. 과거로 돌아간다면 (혜은이를) 붙잡지 않을 것 같다”고 밝히며 눈물을 흘렸다.

이번 방송을 통해 마지막으로 울겠다고 선언한 그는 이혼 당시를 돌아보며 “본인(혜은이)은 어떤 생각을 했는지 모르지만 나는 ‘이게 내가 올바른 행동을 한 거야. 좀 미친 짓 아니야’란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사업에 영화 제작에 실패를 연속으로 하면서 (재기에 대한) 얘기를 간혹 한 번씩 할 때마다 난 남자니까 자신이 있다는 생각을 늘 했다”며 “본인한테도 그렇게 전달을 했는데 막상 이렇게 이혼 도장을 찍고 나오는데 뭐라고 내가 얘기해야 되지, 한동안 한참 말이 없었다”고 전했다.

김동현은 “문자로 한 번 정말 미안하다고 보냈다”며 “그 다음에는 한 번도 연락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이혼이 위장이혼이 아니냐는 항간의 의혹에 대해 “뭘 그렇게 감출 게 있어서 무슨 위장이혼을 하냐”고 반박한 김동현은 혜은이와 이혼 후에도 만나는 게 가식적이라는 생각이 들어 함께 다니던 교회를 옮겼다고 밝혔다.

그는 “좀 뻔뻔하다는 생각이 들 것 같다. 통화는 할 수 있어도”라며 “내가 정말 미안하다는 마음을 가슴에 안고 있는 것이지 그 외에는 가식 같다”고 전했다.

김동현은 혜은이와 연락을 나누지는 않지만 여전히 휴대폰에 혜은이를 ‘나의 태양’이라 저장해 두고 있었다. 그는 “나의 태양이었다”며 “나로 인해서 가슴앓이를 한 거에 대해서 지금도 미안하지만 영원한 나의 태양인 건 틀림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배우 김동현, 시장 상인 ‘혜은이’ 언급에 당황 “이혼 모르는 사람 많아”

Read Next

총신 선배들 연이은 ‘후배 사랑’ 장학금 전달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