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심의위, 극동방송·CTS에 끝내 법정제재인 ‘주의’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cts 차별금지법

▲차별금지법 관련, CTS의 긴급 대담. ⓒCTS 방송화면 캡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강상현, 이하 방통심의위)가 극동방송과 CTS에 대해 끝내 ‘법정제재’를 의결했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을 주제로 한 대담 프로그램에서, 출연자들이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하거나 법안을 반대하는 입장만을 전달했다는 이유를 내세웠다. 다만 그 수위는 방송심의소위원회 측이 내렸던 ‘경고’보다 한 단계 경감됐다.

방통심의위는 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FEBC(극동방송)-AM <행복한 저녁 즐거운 라디오>와 CTS기독교TV <긴급대담 – 포괄적 차별금지법 통과 반드시 막아야 한다> 두 개의 프로그램에 대해 심의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

방통심의위 측은 “두 방송은 포괄적 차별금지법에 대한 대담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법안에 반대 입장을 지닌 출연자들만 출연해, ▲군대에서 성추행이 일어나도 처벌할 수 없다거나, 음주․마약 소수자도 보호하고 다부다처제까지 인정해줘야 하며, ▲일상에서의 동성애 반대 행위나 성별 호명을 잘못한 경우도 처벌대상이고, ▲이행강제금을 3천만원 한도로 계속 부과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등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바탕으로 동 법안을 비판하는 내용만을 방송했다”고 했다.

방통심의위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의 골자는 합리적 이유가 없는 차별을 금지하는 것이지 동성애에 대한 반대 행위를 무조건 금지하는 내용이 아님에도, 일부 출연자는 성소수자를 비상식적 존재로 폄훼했을 뿐 아니라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을 근거로 동성애에 대한 편견을 조장하고 시청자를 오인케 했다”며 “종교 방송이라는 채널 특성을 감안하더라도, 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방송에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 사안에 대해 공정성을 견지하기 위한 최소한의 장치조차 두지 않은 것은 그 위반의 정도가 중하다고 판단된다”고 결정 사유를 밝혔다.

한편 기독교계는 이날 방통심의위의 본회의에 앞서 방송회관 입구 거리에서 규탄대회를 열기도 했다.

Read Previous

Biden, 코로나 바이러스 전염병에 대한 접근 방식을 '구축'하기위한 전환 COVID-19 자문위원회 발표

Read Next

과테말라, 허리케인 ‘에타’ 산사태로 50여 명 사망…100여 명 매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