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신종 코로나’ 속 8일 전국서 총선 투표 시작

미얀마에서 전국 여러 정당 후보자를 향한 국회의원 투표가 시작됐습니다. 

미얀마 총선은 현지 시간 8일 아침 6시부터 시작됐으며, 등록 유권자는 3천 7백만 명으로 조사됐습니다. 

미얀마에서는 신종 코로나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이미 지난달 29일, 60세 이상 고령자를 위한 사전 투표소를 개설하고 투표를 진행한 바 있습니다. 

이번 총선은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 민족동맹 정부 집권 5년에 대한 미얀마 국민들의 평가가 이뤄지는 선거입니다. 

미얀마 전체 인구 70%를 차지하는 주류, ‘버마족’ 사이에서는 아웅산 수치 고문의 지지가 높다는 점에서 분석기관 대부분은 민주주의 민족동맹의 승리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민주주의 민족동맹이 경제 살리기에 성공하지 못했고, 국제적 논란으로 번진 로힝야족 학살 사건 등 소수 민족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며, 민주주의 민족동맹을 비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Read Previous

총회 실행위원회의 19일로 연기 – 기독신문

Read Next

이글스 거래 마감 소문 추적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