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서경덕 교수, 블랙핑크 비난하는 中누리꾼에 일침 “지나친 애국주의”



  • 사진=서경덕 교수 인스타그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판다를 맨손으로 만져 비난을 산 블랙핑크 사건을 언급하며 중국 누리꾼에 일침했다.

서 교수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중국 내 지나친 애국주의 움직임이 나타나면서 큰 논란이 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그는 “방탄소년단(BTS)에 이어 이번에는 블랙핑크까지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면서 “블랙핑크가 최근 유튜브 웹예능 영상을 순차적으로 올리고 있는데, 멤버들이 에버랜드를 방문하여 판다를 맨손으로 만지는 모습이 공개돼, 중국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전했다.

이어 “하지만 유명배우나 가수, 정치인들도 새끼 판다를 맨손으로 안고 기념 사진이나 영상을 찍는 경우도 그간 많았다고 한다. 사진에서 보듯이 중국의 농구 스타 야오밍은 2012년 부인과 함께 판다 연구소의 판다 방사 행사에 참석해 어린 새끼 판다를 맨손으로 안고 기념 사진을 찍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는 “암튼 중국이 한국의 문화(한류)가 전 세계에 퍼져 나가는 걸 두려워 하고 있나 봅니다”라며 “아무쪼록 중국 네티즌들은 다른 나라의 문화에 대한 이해와 존중의 자세를 취하느걸 먼저 배우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 교수는 이와 함께 야오밍이 아무런 장비 없이 판다를 품에 앉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 사진=블랙핑크.

앞서 중국 매체들은 “블랙핑크 멤버들이 에버랜드에서 태어난 새끼 판다 푸바오와 2016년 한국에 온 판다 화니를 접촉할 때 짙은 화장을 하고 때때로 장갑이나 마스크를 끼지 않은 것을 놓고 중국 누리꾼의 비난이 빗발쳤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중국의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는 ‘#한국 연예인이 잘못된 방식으로 판다를 접촉했다#’는 해시태그가 수억 건 넘는 조회수를 올리기도 했다.

이에 YG 엔터테인먼트는 “전문 수의사와 사육사들의 참여아래 철저한 방역 관리 및 위생 수칙을 지키며 진행했다”며 국제협력관계 존중을 이유로 해당 영상 업로드를 유보하겠다는 입장을 취한 바 있다.

또 방탄소년단(BTS)은 최근 미국 비영리단체 코리아소사이어티에서 ‘밴플리트상’을 받은 후 수상 소감에서 ‘6·25 전쟁’을 언급하자 일부 중국 누리꾼들로부터 “전쟁 당시 중국의 희생을 무시했다”는 항의를 비난을 받기도 했다.

Read Previous

시애틀 남자가 Biden 축하 집회 근처에서 사망 : 보고서

Read Next

총회 실행위원회의 19일로 연기 – 기독신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