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공항 9월 이용객 130명···국제선 사라진 지방공항의 비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제선 기능이 인천국제공항으로 일원화된 뒤 지방국제공항의 이용률이 급감하고 있다. 전남 무안군에 위치한 무안국제공항은 한달 이용객이 130여명에 불과한 수준이다.
 

무안국제공항, 9월 동안 단 하루만 비행기 2편 운항
연간 14만회 운항 가능하지만…인천으로 국제선 통합
내수 수요 부족한데 광주민간공항까지 분산돼 ‘악화’

한달 동안 국제공항에 뜬 비행기 2편 불과

지난 3월 7일 코로나19 여파로 전남 무안군 무안국제공항 체크인 카운터가 텅 비어 있다. 뉴스1

지난 3월 7일 코로나19 여파로 전남 무안군 무안국제공항 체크인 카운터가 텅 비어 있다. 뉴스1

 
6일 전남도와 무안국제공항에 따르면 지난 9월 한달 동안 무안국제공항에서 운항한 비행기는 총 2편이다. 9월 30일 하루만 비행기 2대가 이착륙했다. 제주에서 출발해 무안에 도착한 비행기에 86명이 탑승했고, 무안에서 제주로 향하는 비행기에 46명이 몸을 실었던 것이 무안국제공항의 9월 실적이다.
 
무안국제공항은 부지면적 258만㎡로 연간 14만회의 국제선과 국내선 운항을 처리할 수 있다. 2007년 개항한 뒤 2013년에서야 이용객 10만명을 넘기는 부침을 겪었지만, 중국 상해(上海)·장가계(張家界)·싼야(三亞)·태국 방콕·베트남 다낭 등 국제선을 늘리면서 2018년 이용객 50만명, 2019년 이용객 89만명 등 성장세를 보였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가 발목을 잡았다. 올해 1월만 해도 7만1578명의 이용객이 472편의 비행기에 몸을 실었는데 코로나19가 시작된 2월 이용객이 2만1918명으로 줄었다. 3월에는 이용객 504명으로 크게 줄었다.
 

국제선 인천공항 통합…지방 공항에 파장

지난 7월 17일 오후 전남 무안군 무안국제공항에서 제주행 여객기가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7월 17일 오후 전남 무안군 무안국제공항에서 제주행 여객기가 이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지난 4월 6일을 기점으로 국내로 들어오는 국제선의 입국을 인천국제공항으로 일원화했다. 전남도와 무안국제공항이 어렵게 유치한 국제선 18개 노선은 모두 인천국제공항에 통합되거나 사라졌다.
 
무안국제공항은 지난 3월 6일 운항이 전면 중단된 뒤부터 4개월이 지난 7월 17일에 무안~제주 구간 국내선 운항을 재개했다. 당시 무안~제주 구간을 주 4회 운항하기로 했지만, 8월 한 달 동안 20편만 운항해 이용객은 2780명에 그쳤다.
 
국제선 운항이 뒷받침되지 못하는 와중에 내수 수요가 부족한 전남지역 국내선으로는 비행기 정원을 모두 채울 수 없어 항공사가 적자를 보는 상황이 반복됐다. 무안국제공항은 지난 9월 내내 비운항하기로 결정했고, 9월 중 하루뿐이었던 운항은 추석 연휴 여객 수요 때문에 비정기적으로 편성된 것이다.
 

광주민간공항과 통합도 난항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가 지난해 11월 18일 오후 광주시청 앞에서 군공항 이전 사업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광주 전투비행장 무안이전반대 범군민대책위원회가 지난해 11월 18일 오후 광주시청 앞에서 군공항 이전 사업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무안국제공항에서 약 50㎞, 자동차로는 1시간이 못 미치는 거리인 광주광역시에 광주공항이 있다. 국제선 기능은 없지만, 제주와 김포 등을 오가는 국내선 운항이 가능하다.
 
지난 9월 광주공항 이용객은 6만4399명으로 518편의 비행기가 이착륙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인접한 두 공항에 국제선과 국내선이 분리되는 것은 비효율적이란 판단에 2018년 두 곳의 공항을 통합하기로 협약을 맺었지만, 광주공항에 딸린 군 공항을 전남으로 이전하는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다. 
 
광주시는 광주민간공항과 무안국제공항의 통합에 대한 여론조사를 벌이는 중인데, 반대 여론이 높다. 유력한 군 공항 및 민간공항 이전 후보지로 꼽히는 전남 무안군은 군 공항은 받아들일 수 없고 민간공항 이전만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무안국제공항 관계자는 “김해나 김포 등 공항은 업무를 위한 단거리 항공수요라도 발생하는데 무안은 해외관광수요 위주여서 코로나19가 끝나야 한다”며 “특히 무안국제공항 국내선은 광주민간공항이 나눠가기 때문에 내수 수요가 더욱 부족하다”고 말했다.
 
무안=진창일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Read Previous

각국 정상, 바이든 후보에 축하 메시지

Read Next

바이든 당선자로서의 첫 움직임? 모두를위한 가면 명령. 그가 계획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