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故앙드레 김 아들, 임미숙·김학래에 옷 선물 “父 대신해 새로 만들어 드리고파”



  • JTBC ‘1호가 될 순 없어’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아들이 故앙드레 김의 아들과 만났다.

8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故앙드레 김의 아들인 디자이너 김중도를 만나 옷 선물을 받는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김학래가 옷장에 보관하고 있던 앙드레 김의 옷을 버려 김학래를 화나게 했던 임미숙은 “얼마나 남편한테 구박받았고 힘들었는지 모른다”며 “방송이 나가고 앙드레 김의 아들에게서 전화가 왔다. 너무 감동이었다. 옷을 두 벌 드리겠다고 한다”고 전했다.

임미숙은 앙드레 김의 아들 김중도 디자이너를 만나러 가기 전 옷을 받는다는 얘기에 김학래와 워킹 연습을 하고 포즈를 취하며 신나했다.

두 사람은 아들 김동영이 운전하는 차를 타고 앙드레김 의상실에 갔다. 임미숙은 김중도 디자이너를 보자마자 “제가 선생님 옷을 버려서 죄를 져서 가슴이 너무 떨렸는데 전화를 주셔서 옷을 해주신다고 하셔서”라며 갑작스레 앙드레 김을 향해 묵념을 했다.

김중도 디자이너는 “아들 된 입장에서 아버지를 대신해서 새로 만들어 드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에 임미숙은 자리에서 일어나 다시 앙드레 김에게 고마워하는 기도를 했다.

임미숙, 김학래와 아들 김동영은 옷이 가득 걸려 있는 곳으로 가 마음에 드는 옷을 골라 입었다.

흰색 트위드 재킷에 이어 검은색 재킷을 입은 김동영은 옷을 멋지게 소화해 김학래의 부러움 어린 시선을 받았다.

김학래는 임미숙과 아들이 커플룩을 입고 좋아하는 새 자신의 옷 고르기에만 열중했다. 임미숙은 또 다른 옷을 입어본 김학래를 보고는 “뭘 입어도 안 어울린다. 아들은 다 잘 어울린다”고 말했다.

마침내 어울리는 옷을 찾은 김학래는 자신감 넘친 표정으로 워킹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Read Previous

Philly 주민들은 4 개의 투표 질문에 '예'투표

Read Next

라이브 MLB 자유 에이전시 소문 : 마침내 Phillies, Cole Hamels 재결합 시간이 되었습니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