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3번째 도전 만에 백악관 입성 앞둬


미국 민주당의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미 46대 대통령 당선이 유력해졌습니다. 바이든 후보는 1988년과 2008년 대선에 이어 세 번째 도전 끝에 백악관 입성을 앞두게 됐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어떤 인물인지 알아봅니다.

“아픈 가족사를 딛고 워싱턴 정계로”

조셉 로비네트 바이든은 1942년 11월 20일 펜실베이니아주에서 3남 1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습니다.

바이든은 델라웨어대학교를 거쳐 시러큐스 법률전문대학원을 나온 뒤 변호사로 활동했습니다. 만 30살 생일을 몇 주 앞두고 델라웨어를 대표하는 연방 상원의원에 당선되면서 미국 역사상 최연소 상원의원 가운데 1명이 됐습니다.

하지만 상원의원이 된 지 몇 주 만에 그에게 개인적인 비극이 찾아옵니다. 그해 12월 성탄절 쇼핑을 하던 그의 아내 닐리아와 1살 된 딸 나오미가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은 겁니다.

남은 두 아들의 양육을 위해 상원의원직 포기도 생각했던 그는 이후 연방 의사당이 있는 워싱턴에서 델라웨어주에 있는 자택까지 90분 이상 기차로 출퇴근하며 의정활동을 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30여 년의 의정 기간, 그는 법사위원회와 외교위원회 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정계의 거물급 인사로 입지를 다졌습니다.

지난 2007년 4월 미국 민주당 첫 대선후보 경선 TV토론에서 경쟁자로 참석한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오른쪽)과 조 바이든 상원의원.

“대권을 향한 계속된 도전과 좌절”

조 바이든은 1987년과 2007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섰지만 두 번 다 충분한 지지를 얻는 데 실패했습니다.

하지만 2008년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지명된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바이든을 러닝메이트로 지명했고, 두 사람은 그 해 대선에서 승리했습니다. 그리고 2012년, 두 사람은 재선에 도전해 다시 승리를 거뒀습니다.

부통령 재임 시절 그는 오바마 대통령을 이을 가장 강력한 민주당 대통령 후보감으로 거론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바로 대선 한 해 전인 2015년 장남인 보 바이든 당시 델라웨어주 법무부 장관이 뇌종양으로 사망하자 그해 10월, 가족을 돌보는 것이 먼저라며 대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며 다시 대통령의 꿈을 접었습니다.

“바이든의 정책 방향”

2019년 4월 바이든은 세 번째 대권 도전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집권 기간 미국의 모든 것이 위험해졌다며 대선 출마를 선언했는데요. 이번 대선에서 승리한 바이든은 미국 역사상 가장 나이가 많은 대통령이라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바이든은 현재 77세, 함께 경쟁했던 트럼프는 74세입니다.

조 바이든의 집권 청사진은 외교, 안보, 경제, 이민 등 모든 분야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과 현저한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바이든은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 정책이 국제무대에서 미국의 위상을 약화하고 미국의 이익을 오히려 후퇴시켰다며, 동맹국과의 관계 회복, 더 나아가 미국의 지도력을 회복하는 것을 대외정책의 기조로 삼고 있습니다.

그는 집권하면 세계보건기구(WHO), 파리기후변화협정 등에 다시 가입하겠다고 천명해왔습니다.

국내 정책에 있어 그는 강력한 총기 규제와 형사 처벌 강화를 지지했으나 대선에 나서면서는 다소 온건한 입장을 견지해왔습니다.

조 바이든은 중산층 회복에 중점을 둔 경제 정책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그는 부자와 대기업 중심의 트럼프 행정부 정책 때문에 미국 경제의 근간인 중산층이 위축됐다고 비판하고 있습니다.

이민과 불법체류자 문제에 대해 포용적인 그는 ‘불법체류청년 추방유예제도(DACA ·다카)’ 수혜자들에 대한 시민권 취득 허용과 난민 수용 확대를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또 이른바 ‘오바마케어(Obama Care)’라고 불리는 전 국민 건강보험 제도를 계승해 더욱 확대해 나갈 거라고 다짐하고 있는데요. 무엇보다 바이든의 가장 큰 도전 과제는 이번 대선 과정에서 극명하게 나타난 미국 사회의 분열상과 대립을 봉합하는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박영서입니다.

Read Previous

스포츠한국:방탄소년단 제이홉 ‘BE’ 콘셉트 포토 공개 “에너지 받아가셨으면”

Read Next

Biden Victory-speech 이벤트, 환희와 사회적 거리두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