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민주당 지지도 동반하락···무당층, 총선 이후 최대 증가[갤럽]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후 청와대 관저 회의실에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지지도가 동반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20일부터 사흘간 전국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43%로, 지난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 평가는 3%포인트 상승한 45%로, 한 주 만에 부정 평가가 긍정 평가를 다시 앞섰다. 모름·응답 거절이 6%, ‘어느 쪽도 아님’이 5%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긍정 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가 32%로 가장 많았고 ‘전반적으로 잘한다'(6%),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5%), ‘복지 확대'(5%) 순이었다. 
 
반면 부정 평가 이유로는 ‘부동산 정책'(14%)을 꼽은 응답자가 가장 많았고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9%)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정당 지지도. 그래픽=신재민 기자 shin.jaemin@joongang.co.kr

민주당 지지도는 지난주보다 3%포인트 내린 35%로 집계됐다. 이는 부동산 정책 논란으로 지지도가 급락했던 8월 2주차(33%) 조사 이후 최저치로 나타났다. 
 
라임·옵티머스 사건 여권 인사의 연루 의혹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감사원의 월성1호기 감사 결과 발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 속출 등이 지지도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최근 20주 내 정당 지지도 추이를 보면 국민의힘 지지도는 1%포인트 내린 17%였고, 정의당 6%, 열린민주당 4%, 국민의당 3% 순이었다.
 
한편 무당층은 지난주보다 3%포인트 오른 34%로 지난 4월 총선 이후 최대치를 보였다. 연령별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57%로 가장 높았다.
 
해당 여론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Read Previous

미국, 시리아 북부 무인기 공습…17명 사망 

Read Next

벅스 카운티의 Giant 매장에서 판매 된 100 만 달러 상당의 펜실베니아 복권 티켓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