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나혼산’ 서지혜 “몸무게 매일 잰다, 부으면 2kg 차이 나”…박나래 “간이 부었나”



서지혜가 수족냉증을 고백했다.

10월 23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서지혜의 나홀로 라이프가 공개됐다.

서지혜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체중계로 향하는 모습에 주변을 놀라게 했다. 서지혜는 “몸무게를 매일 잰다. 습관적으로 올라간다. (몸이) 잘 부어서 부기 차이가 2kg 정도 차이가 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수족냉증이 있고 순환이 잘 안된다. 짜고 매운 음식을 먹으면 땡땡 붓는데 저날은 조금 부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자 함께 화면을 지켜보던 박나래는 “어디가 부은거지? 간이 부었나”라고 반박해 폭소를 자아냈다.

Read Previous

[사진+] “새로운 모습의 정론 기독신문 만들겠습니다”

Read Next

스포츠한국:‘지면 강등’ 인천, 오늘이 창단 17년만에 ‘강등의 날’될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