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한국:’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땡고추 넣은 진주 거지탕 “매콤하고 짭짤해”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진주 거지탕이 소개됐다.

23일 방송된 TV CHOSUN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배우 박상민이 출연한 가운데 40년 역사의 진주 거지탕이 소개됐다.

주인장은 “못 살 적에 거지들이 많았다. 동네 거지들이 제사 지낸 집에 가 문 앞에 지키고 서 있었다. 제사에 남은 음식을 동냥해 와서 동료들과 끓여먹은 탕이다”고 설명했다.

허영만은 “어느 집에서 동냥해 왔는지 제법 잘 사는 집이다. 육전도 있다”고 농담했다. 국물 맛을 본 허영만은 “매콤하고 짭짤하다. 되게 칼칼하다. 짜도 맛있다”며 거지탕 맛을 음미했다.

거지탕은 채소 육소에 땡고추를 넣고 6가지 전을 넣는다. 부추방아전, 육전, 동태전 등이다.

Read Previous

“청년 살리는 군선교 헌신” – 기독신문

Read Next

트럼프-바이든 마지막 토론, 입장차 뚜렷…‘렘데시비르’ 코로나 처치 승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