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 신사동 건물 160억원에 매입


배우 손예진.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손예진. [사진 일간스포츠]

배우 손예진이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건물을 160억원에 매입했다. 
 
15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손예진은 지난 7월 강남구 신사동 소재 빌딩을 160억원에 계약하고 지난달 말 잔금을 치렀다.  
 
손예진은 현금 40억원과 120억원가량으로 대출금으로 이 건물을 단독명의로 사들였다.  
 
지난 1998년 건축한 이 건물은 지하 2층, 지상 6층 규모에 토지면적 428.70㎡, 연면적 1567㎡이다.  
 
앞서 손예진은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한 빌딩에 투자해 3년 만에 시세차익 41억원을 남긴 바 있다.  
 
손예진은 지난 2015년 93억여원에 2호선 합정역 인근에 있는 꼬마빌딩을 사들인 뒤 2018년 135억원에 되팔아 41억500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Read Previous

Eagles vs. Ravens : 6 주차 예측, 베팅 배당률 및 방송 정보

Read Next

Philly 경찰 노조, 계약에 대한 공청회를 요구하는 개혁 법안에 대해시를 고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