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신문 석찬영 이사장ㆍ최무룡 사장 노회 당선 축하


제105회 총회에서 기독신문 이사장과 사장에 당선된 석찬영 목사(광주중앙교회)와 최무룡 장로(염창중앙교회)가 소속 노회로부터 축하 인사를 받았다.

기독신문 이사장 석찬영 목사
기독신문 이사장 석찬영 목사

서울동노회(노회장:박영락 목사)는 제63회 정기회를 10월 12일 하남교회(방성일 목사)에서 열어, 기독신문 이사장에 당선된 석찬영 목사를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노회원들의 박수를 받으며 단상에 선 석찬영 목사는 “항상 기도해주시고 격려해주신 노회원들 덕분에 기독신문 이사장에 당선될 수 있었다”며, “저를 부르셔서 직분을 주신 하나님의 뜻을 알고 기독신문과 총회가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도록 헌신을 다하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기독신문 사장 최무룡 장로
기독신문 사장 최무룡 장로

경일노회(노회장:윤명수 목사)가 제31회 정기회를 10월 13일 영복교회(여현구 목사)에서 열고, 제25대 기독신문사 사장에 당선된 최무룡 장로(염창중앙교회)를 축하하는 시간을 가졌다. 최 장로는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경일노회의 기도와 응원에 힘입어 사장에 당선됐다”며 “2년 임기동안 기독신문 발전은 물론 경일노회 위상을 높이는데도 힘쓰겠다. 선거공약을 잘 지킬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인사했다.

기독신문 이사장·사장 이취임감사예배는 10월 23일 11시 총회회관 2층 여전도회관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온 가족과 함께하는 한글문화 큰잔치 성료  Hanguel Day Culture Event

Read Next

Philly는 Benjamin Franklin Parkway에서 노숙자 야영을 끝내는 계약을 맺었습니다.

Don`t copy text!